세탁해서 쓰는 신소재 나노섬유 마스크 개발

세탁해서 쓰는 신소재 나노섬유 마스크 개발

 

  KAIST 김일두 연구소 연구팀이 세탁해서 사용할 수 있는 신소재 마스크를 개발하여 화제다. 식약처에서 허가가 빨리 이루어지면 한 달 내에 상용화도 가능하다고 한다. 지금 2시간 기다려 간신히 마스크 2장을 사왔는데, 빨아 쓸 수 있는 신소재 마스크라니 참 기대가 된다.


소재 나노섬유 마스크

  나노섬유는 지름이 수십~5백 나노미터 밖에 되지 않는 초극세실이다. 나노실을 활용하면 섬유를 지금의 100분의 1수준으로 가늘게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소재를 이용한 필터로 마스크를 만든다면 세탁을 해도 필터의 기능이 잘 유지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면 현재 1회용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서는 불편함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 1회용 마스크는 정전식 섬유필터로 되어 있어 정전기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소실된다. 수분에 약해 세탁을 하여 물에 닿으면 정전기 기능이 완전하게 사라져 필터 효능이 없어진다. 그래서 1회용 마스크는 재사용 할 수가 없는 것이다.

0123

  하지만 KAIST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섬유 신소재 마스크는 물세탁을 해도 한 달정도는 필터 기능을 94% 이상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안쪽에 필터를 빼서 교체도 할 수 있어 내구성 또한 우수하다.



하루 빨리 상용화 되었으면

  연구팀은 현재 하루에 1,500장 정도 나노섬유 신소재 마스크 필터를 만들 수 있다고 한다. 식약처의 승인과 제조 설비를 증설하여 더욱 성능 좋은 고품질 필터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한다.

  식약처에서는 별 문제가 없으면 빠르게 허가를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의 승인이 떨어지면 1,500장 수준의 생산량을 하루 5만장까지도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한다.

012


  마스크 사는데 오늘 2시간이나 줄서서 기다렸다. 지긋지긋하다. 마스크 2장을 손에 들고 이짓을 언제까지 해야하는지 그냥 허탈한 웃음이 나왔다. 

 김일두 교수팀의 신소재 마스크가 1회용 마스크에 견주어 품질이 뒤떨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