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통화스와프 체결, 환율안정화 될까?

한미통화스와프 체결, 환율안정화 될까?


  3월 19일 밤 10시 한국은행과 미국연방준비제도 양자 간 한미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한미통화스와프 규모는 6백억달러(약 77조원)에 달하는데 올 9월 19일까지 최소 6개월이다.

한미 통화스와프란?

  한미 통화스와프는 우리나라가 달러가 필요할 때 우리나라 돈을 미국 중앙은행에 돈을 맡기고 달러를 빌려 쓸 수 있는 계약이다. 우리나라에 주식을 팔고 떠나는 외국인 투자자가 많아 달러가 부족할 수도 있는데 미리 통화스와프를 맺어 대비한 것은 잘한 것 같다.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 수요 폭증

  코로나19의 불안감과 공포감 증대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각국의 금융시장에서 달러 수요는 폭증하고 있다. 경제가 불안해지니 주식이나 채권을 팔고, 달러로 갈아타려는 것이다. 

0123

  우리나라도 달러 수요가 많아져  환율이 급상승되고 있는데 외환 시장도 안정화 시킬 수 있을 것이다. 한미통화스와프가 체결되었다는 소식에 환율도 내려가서 어느 정도 안정화 될 것 같다.


  한미통화스와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체결한 후 2번째이고, 체결 규모도 2배다. 2008년에 300억 달러 한미통화스와프를 통해 경제와 금융시장 안정화에 효과를 본 적이 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