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7세 소년, 세균성 폐렴 소견

대구 17세 소년, 세균성 폐렴 소견


  17살 밖에 안되었는데 정말 안타깝다. 의료진들이 모두 코로나19에 집중하고 있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까지 했으니 말이다. 의료진들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이 아니라고 하는데 결국은 코로나때문에 제때 치료를 받지 못했으니 코로나가 원인이다.

  의료진들은 세균성 폐렴을 사망 원인으로 확인했다고 한다. 중증 폐렴과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장기의 기능이 망가졌다는 것이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은 우측 폐엽에서 발견된 <로가드 뉴모니아>는 세균성 폐렴의 흔한 소견인데 이 소년에게서 발견되었다고 말했다. 폐렴이 심해 여러번 검체 검사를 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았으니 코로나19의 가능성은 적다는 것이다.

0123456789

  그렇다면 결국 세균성 폐렴을 제때 치료 못해서 아이를 죽게 만들었구나! 코로나19로 인해 치료 골든타임을 놓쳐 버린 것이 참으로 통탄스럽다.

   부모님들은 얼마나 황망할 지 말로 못하겠다. 욕실에서 열을 내리려고 애를 썼다는 말에 나도 모르게 눈시울이 적셔졌다. 엄마 나 많이 아프다고 말하는 소년의 모습을 상상만 해도 가슴이 저려 온다. 아이에게 온 전화를 받지 못한 것을 자책하는 모습도 참 슬프다.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