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배민사장님 광장에 과도한 수수료 사과

우아한형제들 배민사장님 광장에

과도한 수수료 사과


  배민은 배민 사장님 광장이라는 사이트에서 바뀐 배민의 정책을 알렸다. 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뀐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되면 소상공인들의 부담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한다. 기존 정액제에 비해 매출 규모가 늘어나면 건당 수수료가 올라가 정률제는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이 된다고 비판한다.


배민의 바뀐 정책에 비난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의 민족은 사람들이 많이 접속하여 음식을 주문하는 앱이다. 음식점 사장님들도 간편하게 가입하여 주문된 음식을 배달하는 괜찮은 앱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난 1일 배민 수수료를 정액제에서 음식 주문이 성사되었을 때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것으로 바뀐다고 발표했다.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뀌는 것이다. 그러자 소상공인연합회는 과도한 수수료이고, 장사를 접으라는 것과 같다고 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독과점의 횡포라고 비난하며 자체 앱 개발을 모색하겠다고 하였다.


배민 사장님 광장 사이트에서 해명

  반발이 심해지자 배민사장님 광장에 해명자료를 올렸다. 배민에 따르면 대형 음식점들이 깃발꽂기로 배민 앱에서 100여개가 넘게 배민 앱에서 노출시킨다. 그러니 영세업체는 손님을 빼앗기기 때문에 정액제보다 정률제가 낫다고 주장한다.

  일부 대형 음식점들의 깃발꽂기는 공감된다. 돈이 많다면 수십 개를 실제 주소와 다르게 배민 앱에 올릴 수 있다. 이렇게 반복 노출되면 대형 음식점이 더 많은 주문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대형 음식점의 주문 독식을 해결하지 않고 은근슬쩍 요금 인상안을 끼워 놓았다는 지적이다.

  고객이 배민 앱을 통해 맛집랭킹, 찜, 과거 주문내역 등으로 음식 주문하면 수수료를 매기지 않았다. 그런데 이달부터 모두 수수료를 부과시켰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음식점주들은 코로나로 힘든데 배민 수수료가 3배 이상 더 부과되니 장사를 접으라는 것과 같다고 분통을 터뜨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공앱 개발 선언

  이에 이재명지사는 군산의 배달의 명수를 모델로 공공배달앱을 만들겠다고까지 밝혔다. 이 앱은 수수료와 광고료가 없어 소상공인에게 매우 유리하다. 하지만 현재까지 개발된 공공앱 대부분이 개선과 폐지를 권고 받았고 공공앱을 다운로드하여 유지하는 비율도 32%에 지나지 않는다. 공공앱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비용은 많이 드는데 예산 낭비가 될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배민 라이더들도 분통

  사정이 이렇게 되자 배민 앱을 사용하지 말자는 배민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sns 상에서는 배민 탈퇴 인증까지 이어지고 있어 후폭풍이 거세다. 소비자들은 수수료가 높아졌다고 하니 음식점 사장님들에게 돌아가는 몫이 적어져 배민 앱을 쓰기가 꺼려진다고 말들을 한다. 또 일부 음식점에서는 전화로 주문하면 서비스 음료를 제공하기도 한다고 한다.

012

  배민 라이더에게 주는 수수료도 건당 1,000원 이상 삭감되어 배민 라이더 노조도 반발하고 있다. 그 동안 4천원 대였는데 3천원대로 내려 앉았으니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배민 측은 한시적 프로모션이 종료되고 기본 수수료 체계로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배달 노조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민 수수료가 원만하게 해결되었으면

  배달의 민족 김범준 대표는 음식점주들의 어려운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요금체계를 새롭게 도입한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계속적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는 배달의 민족이 될 것인지 배신의 민족이 될 것인지 배민 측에서 소상공인과 상생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면 좋겠다. 

  그래도 아직은 편리함 때문에 내 휴대폰에서 배달의 민족 앱을 지우지는 않았다. 하지만 수수료가 높아 음식점주들의 수입이 줄어든다면 나도 배민앱을 사용하고 싶지는 않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