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적 거리두기로 코로나 이겨내자

생활속 생활적 거리두기로 코로나 이겨내자


  5월 6일부터 생활속 생활적 거리두기기 실시되어 코로나19 이전의 생활과는 다른 일상생활이 될 전망이다. 3월 22일부터 5월 5일까지 45일간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쳐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에 노력해 왔다. 이제는 학생들도 곧 등교개학을 실시하고 프로야구도 개막했다. 생활속 생활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대한민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임을 다시 한번 보여줘야겠다.


생활 속 생활적 거리두기 내

그동안 사람들이 모이는 것은 금지하고, 사람들이 많은 곳을 가지 말라고 권고해 왔다. 그러나 이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두 팔 간격의 거리두기를 잘 지키면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나 모임 등이 가능해진다. 그렇다고 예전처럼 잔을 돌려가며 술을 마신다거나 밀접 접촉하며 모임을 갖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대중교통에서는 대화를 하지 말고, 실내에서는 자주 환기를 시켜야 한다. 생활 속 거리두기는 다음과 같다.


 -아프면 3~4일은 집에 머문다. 아프면 나오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사람 사이에는 두 팔 간격으로 거리를 두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다.

 -30초 동안 손을 비누로 깨끗이 씻고, 손소독제로 주기적으로 손을 소독한다. 기침은 옷소매에 해야 한다.

 -실내에서는 매일 2회 이상 환기를 시키고, 주기적인 소독도 해야 한다.

 -사람과의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끼리는 가까워져야 할 것이다.

 -마스크는 항상 착용하고 외출한다.

012345

 -면역력 향상을 위해 운동과 올바른 식습관을 갖는다.

 -음식점이나 카페에서 식사를 할 때에는 한 방향으로 앉고, 오랜 시간 이용하지 않는다. 포장을 해서 가져 가거나 배달 주문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식당, 백화점, 마트 등에서 계산할 때 전자결제 방식을 이용하여 직접 접촉하지 않는다. 시식 코너도 앞으로 중단될 예정이라고 한다.


 -헬스장 등 운동시설 이용 시 개인수건과 개인 운동복을 착용한다. 운동 후 공용 샤워실은 가급적 이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영화관에서는 한칸 띄어 앉기를 하고, 콘서트장에서는 떼창을 금지한다.

 -결혼식과 장례식에서 음식 대접보다는 답례품을 전달한다. 축의금은 온라인 송금, 장례식장에서는 조문 후 오래 머물지 않는다.


그런데 이런 지침들이 잘 지켜질지 의문이 든다. 회사원일 경우 아프면 쉬라는데 그러다가 해고당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음식점에서 한 방향 식사를 한다는 것도 지키기 어려울 것 같다. 하지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 개개인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