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미국 내 매장에서 테이블을 치운다.

스타벅스, 미국 내 매장에서 테이블을 치운다.

  세계적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가 미국 내 매장의 테이블을 치운다고 한다. 블룸버그 통신은 코로나19 대응으로 앞으로 18개월 동안 뉴욕, 보스턴, 시카고 등 도심 지역에 있는 기존 매장 400곳이 문을 닫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폐점한 점포 중 일부는 재개장 할 수 있는데 신규 점포는 기존 점포의 절반 규모에 불과하고 커피 테이크아웃만 가능하다. 캐나다에서도 매장을 폐쇄하거나 영업 형태를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1600여 개 점포 중 200여 개를 전면 폐쇄하거나 모바일 주문, 드라이브스루, 테이크아웃 등을 중심으로 운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고객의 구매행태가 변화되고 있어 매장 운영 방식을 대폭 바꾼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도 실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01234567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다시 예전처럼 테이블을 설치한 매장으로 돌아갈지는 미지수다. 코로나19가 일어나기 전부터 스타벅스는 매장 판매보다 테이크아웃 주문 비중을 늘리려고 노력해 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Johnson은 모든 매장에서 테이블을 없애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분기 매출이 32억달러, 한국 돈으로 약 3조8000억달러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타벅스의 변신이 한국 매장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카페에서 공부하는 카공족이 많기에 한국매장에서 테이블을 치우면 카공족을 보기 어려워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커피도 마시고 읽고 싶은 책을 독서하며 시간 보내는 것도 소소한 즐거움인데 한국에서는 테이블을 치우지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