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옥시코돈 등 손쉽게 구입하여 중독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 옥시코돈 등 손쉽게 구입하여 중독


   마약은 중독성이 심해 한번 대기 시작하면 끊기 어렵다. 또 마약을 구매하는 비용이 많이 들고 경찰에 걸리면 법의 처벌까지 받아야 한다. 그래서 마약을 원하는 사람들은 합법적인 의사 처방으로 마약과 비슷한 성분의 약을 구입하여 중독에 빠진다고 한다. 환자들의 고통을 줄여주는 약품이 정상적인 사람들까지도 중독에 이르게 되어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고 한다. 


펜타닐

  펜타닐은 디스크나 암환자 등 수술 후에 생기는 심한 통증을 완화시켜 주는 마약성 진통제이다. 시중에는 패치 형태로 주로 유통이 되고 환각효과도 있어 대체 마약으로 떠오르고 있다. 마약 중독자들 중 일부는 편법으로 펜타닐 처방을 받은 후 패치의 마약 성분을 흡입한다고 한다. 

  이것은 일반 모르핀보다 중독성이 100배나 강해서 한번 펜타닐에 빠지면 헤어나오기 어려워 죽기전에는 끊을 수 없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펜타닐을 처방 받으려면 동네 병원을 찾아야 하는데 잘 해주지 않지만, 모 의원에서는 허리디스크 환자라고 하면 신분증 복사와 간단한 구두 문진을 통해 펜타닐 처방전을 내준다고 한다. 그러니 펜타닐 중독자들은 이곳을 찾아 쉽게 구입하여 중독에 빠진다고 한다. 

  처방전을 받아들고 약국으로 가면 되는데 일반 약국은 펜타닐을 취급하지 않는다. 그래서 대학병원 주변의 펜타닐 패치를 취급하는 약국으로 가서 구입한다고 한다. 이렇게 구입하면 일반 필로핀 마약보다 절반 정도 싸게 살 수 있다고 한다. 병원 처방을 통해 약국에서 구입한 것이므로 합법적인 구매이다.

  의사와 약사를 속여서 구매한 죄는 있으나 그래도 일반 마약보다는 훨씬 합법적이다. 특히 펜타닐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진통제라고 불리운다. 한번 손대면 점차적으로 양을 늘려야 하므로 죽을 때까지 끊기가 어렵다고 의사들은 입을 모은다. 암환자 등 고통을 완화할 때도 제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데 일반 사람이 오남용하면 결과는 치명적이라고 한다.


옥시코돈과 페니드

  옥시코돈은 알약 형태로 진통제 역할을 한다. 한 알만 먹어도 세상이 빙그르 돌며 약에 취하게 된다. 부작용이 심해 약을 끊어도 며칠이 지나면 다시 뇌속에서는 옥시코돈을 원한다. 몸이 아플 때 먹으면 신기하게도 아픈 것이 싹 없어진다. 하지만 약기운이 떨어지면 고통이 찾아온다. 이 고통을 줄이려면 다시 옥시코돈을 먹어야 한다. 그러면서 옥시코돈에 중독이 된다. 

  중독이 되면 약을 끊으려고 해도 매우 어렵고 약기운이 떨어져 몸은 매우 큰 통증과 아픔이 동반된다. 치료 목적으로 옥시코돈에 손을 댔지만 결국 옥시코돈 때문에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가 없게 된다. 문제는 옥시코돈도 환자라고 하면 손쉽게 처방받을 수 있는 병원이 있다는 점이다.

   페니드 또한 쉽게 처방받아 구입할 수 있고, 환각 효과도 마약과 비교해 떨어지지 않는다. 이외에도 메디키넷 등 다양한 마약성 약품이 있는데 간단한 구두 문진으로 쉽게 구입할 수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의사들은 처방에 앞서 진짜 환자인지 알아보고, 마약성 진통제의 부작용과 중독 위험성 등을 공지하고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할 것이다. 


  다른 사람의 개인정보를 이용해서 병원 진료를 받고 마약성 진통제를 구입할 수도 있다.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는 병원의 허술함을 이용하여 구입하는 꼼수다. 마약이 점차적으로 손쉽게 우리 일상을 파고 들고 있다니 빠른 대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01234

  이러다가 마약 청정국 한국이 마약성 진통제로 중독되는 회사원이나 학생들이 많아즐 것이다. 내 생각은 이런 마약성 진통제는 국가공인 의료기관에서만 처방받아 구입할 수 있도록 하고, 환자의 의료기록을 토대로 처방해야 한다. 그래서 가짜 환자들이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받아 중독에 빠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