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21 프로배구 황택의 양효진 연봉킹 등극

2020-2021 프로배구 황택의 양효진 연봉킹 등극


  그동안 연봉 1위는 대한항공의 한선수였다. 그런데 2020-2021 프로배구 연봉은 황택의 선수가 남여부 통틀어 연봉킹이 되었다. 최초로 연봉 7억원을 돌파하며 7억 3천만원에 계약했다. 양효진 선수는 연봉 4억5천, 옵션 2억5천 총 7억원으로 여자부 연봉킹이 되었다. 양효진 선수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mvp를 차지할 정도로 가운데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쳤고, 국가대표에서도 활약 중이다. 그럼 2020-2021 프로배구 남여부 고액 연봉선수를 알아보기로 한다.


남자부 연봉 순위

1위 - 황택의 연봉 - KB손해보험 - 7억 3천

2위 - 한선수 연봉 - 대한항공 - 6억 5천

3위 - 신영석 연봉 - 현대캐피탈 - 6억원

4위 - 정지석 연봉 - 대한항공 - 5억 8천

5위 - 박철우 연봉 - 한국전력 - 5억 5천

  황택의 선수가 잘하긴 잘하지만 갑자기 연봉 킹이 되었다는 것이 참 의아하다. 특히 5년 연속 연봉킹이자 같은 세터인 한선수를 제쳤다는 것이 놀랍다. 그런데 황택의 선수는 이번 시즌이 끝나면 FA자격을 얻는다. KB손해보험 팀에서는 황택의 선수를 놓치고 싶지 않을 것이다. 만약 황택의 선수를 다른 팀이 데려간다고 하면 14억 6천과 보상선수, 또는 21억 9천만원을 KB손해보험 팀에 지불하고 데려가야 한다. 

  사정이 이렇다면 과연 어느 팀이 황택의 선수를 데려갈 수 있을까? KB손해보험에서 계속 황택의 선수를 중용할 생각으로 이번에 연봉을 팍 올려준 것 같다.    그런데 남자부는 연봉만 공개했고 옵션은 포함되지 않았으므로 옵션까지 포함된다면 순위는 바뀔 수도 있다.

  순수 연봉만으로는 최고의 대우를 받는 황택의 선수가 이번 시즌에도 강서브와 현란한 토스를 해줬으면 한다. 이상렬 감독도 왔으니 이번에는 봄배구 기대해 본다.


임의탈퇴 선수

​  그리고 아쉬운 것은 더이상 윤봉우 선수를 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현대캐피탈을 거쳐 우리카드 주장까지 맡았는데 임의탈퇴로 공시되어 참 아쉽다. 임의탈퇴되면 최소 1개월이 지난 후 우리카드에서 임의탈퇴를 해제하면 복귀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팀으로 가려면 우리카드의 이적동의가 있어야 한다. 

  여자부도 임의탈퇴된 선수는 백목화, 최수빈, 변지수, 김현지, 정선아, 강지민 등이다. 백목화 선수는 서브에 강점이 있고, 정선아 선수도 드래프트 1순위에 발전가능성도 있을 것 같은데 참 아쉬운 선수들이다.

01234

자유신분선수

  자유신분 선수는 남자부 이재준, 김상윤, 강대운, 김재남, 이정후, 김나운, 이승현, 김정환, 이수범, 신으뜸, 이병준, 손주상 등이다. 여자부는 장지원, 이유안, 구솔, 이영, 유희옥, 이세빈 등이다. 

  제일 아쉬운 선수는 김나운 선수라고 생각한다. 지난 시즌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는데 갑자기 방출되어 본인 스스로도 많이 혼란스러울 것 같다. 프로라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그는 말했지만 아직 쓸모가 많은 선수라서 아쉽다. 다른 팀으로 이적이 되었으면 좋겠다.


여자부 연봉 순위

1위 - 양효진 연봉 - 현대건설 - 7억원

2위 - 이재영 연봉- 흥국생명 - 6억원(연봉 4억, 옵션 2억)

3위 - 박정아 연봉- 한국도로공사 - 5억 8천(연봉 4억3천, 옵션 1억5천) 

4위 - 김희진 연봉 - IBK기업은행 - 5억(연봉 4억5천, 옵션 5천) 

5위 - 이다영 연봉- 흥국생명 - 4억원(연봉 3억, 옵션 1억) 

6위 - 이소영(GS칼텍스), 강소휘(GS칼텍스), 김연경(흥국생명) 3억 5천

  김연경 선수의 연봉은 3억5천이지만 아마 대단한 활약을 할 것 같다. 벌써부터 여자 배구가 기대된다. 그런데 흥국생명이 너무 독주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