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수액 맞은 3명 코로나 확진, 주사 놔 준 간호사는 사망

부산에서 수액 맞은 3명 코로나 확진, 주사 놔 준 간호사는 사망


​  10월 8일 부산 보건당국에 따르면 한 가정 집에서 영양수액 주사를 맞은 3명과 감염경로를 모르는 2명 등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하루 전날에 873명에 대하여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는데 이중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469번~473번 환자가 되었다고 한다. 


가정집에서 수액 맞아

  보건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5명 중 470번, 471번, 472번 확진자는 최근 한 가정집에서 모여 영양제 수액을 맞았다고 한다. 영양제 주사를 놔준 사람은 간호사인데 지난 3일에 사망하였다고 한다. 확진자 3명과 주사를 놔준 간호사 모두 고령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수액 놔 준 간호사는 숨져

  보건당국은 470번~472번 확진자와 숨진 간호사가 코로나 감염에 서로 관련이 있을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양제 주사를 놓으면서 밀접 접촉하며 코로나 감염이 일어났을 것으로 추정하였다. 숨진 간호사는 병원에는 근무하지 않는 사람으로 전화가 왔을 때 가정 집을 방문하여 수액을 놔 준 것으로 한다. 숨진 간호사는 이미 장례 절차를 마쳤기 때문에 코로나 검사를 실시할 수는 없다고 한다.


병원이 안전하지 않을까?

  부산시 보건당국은 숨진 간호사가 부산지역에서 활동한 것으로 보고 가정 집에서 수액을 맞은 적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 검사를 받아달라고 했다. 아마 숨진 간호사는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은퇴하고 전화가 오면 방문하는 간호사인 것 같다. 그런데 왜 사람들이 병원에 가지 않고 방문 간호사를 불렀을까? 아마 병원에 가면 사람들이 많이 오고 그래서 코로나에 취약할 것 같아 그런 것 같다. 그래도 병원에서 가서 맞아야 안전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0123456789101112

  우리 아이들에게 아직 코로나가 끝난 것이 아니니 항상 마스크를 잘 쓰고 사회적거리두기도 잘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해야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