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초등학교 교사 부동산 1타 강사

울산 초등학교 교사 부동산 1타 강사

울산 모 초등학교 여교사 A씨(43)는 부동산에 대해 온라인 강의를 하다가 적발이 되었다. A씨가 강의한 것은 갭투자로 월세 부자 되는 법이었다. 수강생은 약 천여명이나 되었는데 한 사람당 수강료가 25만원이었다. 

지난 번 LH 직원이 1타 강사로 활동하였던 바로 그 플랫폼이다. 강의 홍보자료를 보면 A씨는 부동산 고수로 소개되어 있다. 학교 밖에서 부캐 활동을 하며 재테크 전문가로 활동을 한 것이다.

A씨 스스로 4년 만에 월 670만원의 수입을 얻고, 12억원의 시세차익을 실현한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소개했다. 내돈없이 갭투자로 건물주가 될 수 있고, 직장인의 가장 효율적인 투잡을 알려준다고 소개했다.

울산교육청은 교사이므로 겸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영리업무를 한 것으로 파악하여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감사가 마무리되면 합당한 징계수위를 정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A씨는 플랫폼 측에 재능기부 약정서를 쓰고 무료로 강의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강의 당시 재직 중이던 초등학교에서는 부동산 강의와 관련하여 겸직을 허가한 일이 없고, 타학교로 전출간 상태라고 했다. 현재 재직 중인 학교에서는 학습연구년제를 1년간 갖고 있어 학교에는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잘못된 행동을 했다고 생각되지만 한편으로는 부동산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으면 저렇게 강의까지 할까 하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너무 부동산 투기에 몰두하고 있는 현 세태가 씁쓸하기도 하다. 하여간 공무원 복무와 관련하여 법을 어긴 것에 대해 합당하게 처리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