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안전모 착용, 2인 탑승, 인도 주행 금지

반응형

전동킥보드 안전모 착용, 2인 탑승, 인도 주행 금지

 

5월 13일부터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할 때는 안전모를 꼭 써야 하고, 두명이 타거나, 인도에서 타면 안된다. 이를 어길 시 벌금 10만원을 물 수 있는데 우선 한달간은 계도기간으로 하고 다음 달 부터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나도 차 트렁크 안에 전동 킥보드가 있으면 주차장에 주차한 후 전동 킥보드를 타고 목적지를 가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봤다. 그런 생각에 킥보드 타는 사람들을 유심히 살펴봤는데 헬멧을 쓰고 타는 사람을 거의 보지 못했다. 심지어 3명까지 함께 타는 장면도 목격했다. 정말 위험해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전기 자전거, 전동 킥보드, 전동 휠 등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는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생명을 보호하려면 최소한의 안전장비를 갖추고 타는 것이 좋을 것이다.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인형 이동장치는 이제 인도를 달려서는 안된다. 자전거 도로나 자동차 도로의 맨 가장자리 차선을 이용해서 달려야 한다. 그리고 면허 없이 타서도 안된다. 운전면허증이 있거나 원동기 면허를 취득한 만 16살 이상만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반하다 적발되면 벌금 10만원을 물 수 있다. 어린이들은 나이가 안되고 면허도 없기 때문에 타면 안 된다. 만약 어린이가 개인형 이동장치를 타다가 적발되면 부모가 벌금을 물어야 한다.


​안전모를 쓰지 않으면 2만원, 두명 이상 탑승하면 4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된다. 음주운전을 하면 처벌이 지금보다 훨씬 강화된다. 음주 후 전동킥보드 등을 타면 현행 범칙금 3만원이었는데, 앞으로는 10만원을 물어야 한다.

당국이 이렇게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해 규제를 강화하는 이유는 해마다 관련 사고가 2배씩 늘어나기 때문이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근거리 이동에 참 편리하지만 위험성도 높은만큼 각 개인이 안전수칙을 지키고 보호장비를 잘 갖추어야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