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와 유튜버 로건 폴과 무승부

반응형

메이웨더와 유튜버 로건 폴과 무승부



메이웨더는 50전 50승 27KO를 자랑하는 무패 복서이다. 그런데 유튜버 로건 폴과 한판 승부를 벌였는데 무승부를 기록했다. 메이웨더로서는 진 것이나 진배 없는 경기로 자존심을 구겼다.


6월 7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하드록 경기장에서 메이웨더는 2300만 구독자를 자랑하는 유튜버 로건 폴과 복싱 시범 경기를 가졌다. 

경기 룰은 3분 8라운드 경기로 부심의 채점이 없어 KO나 무승부로 승부를 결정하였다. 메이웨더와 폴의 신체적 조건이 워낙 차이가 있어 이번 경기는 플로리다주 체육회의 공식 승인은 받지 못했다.

두 선수의 체격 조건

메이웨더는 173cm에 70kg, 유튜버 로건 폴은 188cm에 86kg이다. 체급 차이가 너무 나서 공식적으로 진행할 수는 없는 경기였다. 두 사람의 링에 올라선 모습을 보면 고등학생과 초등학생의 대결로 보일 정도로 체격 차이가 났다. 유튜버 로건 폴도 복싱을 한 것 같은데 프로 복싱 전적은 1전 1패의 초라한 성적이었다.

클린치로 공격 차단하는 폴

아무리 체격차가 나도 메이웨더가 잘 요리할 줄 알았다. 1,2회전 탐색전을 마친 메이웨더는 3회전부터 본격적으로 공격하며 인파이팅 복싱을 전개했다. 체격 차가 있으니 접근전으로 연타 공격을 하려고 한 것 같다. 그러나 폴은 클린치를 하며 메이웨더의 공격을 차단하며 버텼다. 5회전까지 메이웨더는 일방적으로 공격을 해댔지만 폴은 클린치로 상대 공격을 차단했다.


6라운드부터 당혹감을 나타난 메이웨더는 폴의 클린치에 짜증을 냈다. 폴은 체력에서 밀리지 않고 8회전까지 버티며 완벽에 가깝게 방어를 했다. 

경기는 무승부로 기록

두 선수 모두 상대를 쓰러뜨리지 못했으므로 경기는 무승부로 기록되었다. 두 선수는 이번 경기로 두둑한 파이트머니를 챙겼다. 메이웨더는 최대 1억달러(한화 1100억원)을 챙길 것으로 예상되며, 폴도 1400만 달러(한화 160억)정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참 재미있는 경기였다.

폴 선수가 원래 권투를 했던 유튜버이기에 이렇게 지능적으로 잘 싸운 것 같다. 메이웨더도 아무리 권투를 잘해도 나이와 체급 차는 극복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 하여간 경기 시작 전부터 관심이 갔는데 만약 폴의 주먹이 메이웨더 얼굴에 정타로 갔다면 참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