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사격 클레이 김민지 선수 자격정지 12년

반응형

여자사격 클레이 김민지 선수 자격정지 12년

 

체육계에 뿌리 깊은 폭언과 가혹행위가 이번에는 사격에서 나왔다. 곧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사격선수인데 지난 수년간 후배 선수를 괴롭혀 왔다는 것이다. 바로 김민지 선수이다. 김민지 선수는 2014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클레이 사격 간판 선수이다.
아시안 게임에 출전하여 5개의 금메달을 획득했고, 올 도쿄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도 1위를 차지하여 도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었다.

 


그런데 후배 선수를 괴롭히고 가혹행위를 한 사실이 적발되었다. 대한사격연맹은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후배 선수를 가혹행위를 하고 성희롱도 한 김민지 선수에게 자격정지 12년 처분을 의결했다.

012

선수자격정지 12년

선수 자격이 정지되면 선수 등록이 말소된다. 그렇기 때문에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자격도 박탈된다. 1년 자격 정지를 받으면 향후 지도자 생활도 할 수 없으므로 김민지 선수는 영구제명에 해당하는 징계를 받게 된 것이다.

01234

김민지 선수 뿐만아니라 남편까지도 가혹행위에 가담했다고 한다. 남편 또한 사격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데 이번 일로 자격정지 11개월 징계를 받았다.

또 지방 실업팀 선수도 가혹행위에 함께 가담하여 자격정지 3년의 징계를 받았다. 김민지 선수 등 3명이 징계를 받으면서 이들이 1명의 선수를 수년간 지속적으로 괴롭히고 가혹행위를 한 사실이 알려지게 되었다.

012

김민지 등 3명이 이번 징계를 받아들이고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요청하지 않으면 징계는 이대로 결정이 된다.

철인3종경기 최숙현 선수를 가혹행위와 왕따로 인해 사망하게 만든 사건 이후로 체육계는 폭력사건을 뿌리 뽑기 위해 노력을 해오고 있다. 그런데 또 다시 이런 사건이 일어나 다시금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012

타인의 인생을 짓밟으면서 메달을 딴다고 해도 국민들은 크게 기뻐하지 않는다. 대한체육회와 사격연맹의 단호한 결정을 존중하고 싶다. 인성이 먼저인 스포츠 선수가 되도록 자라나는 운동 선수들도 반면교사 삼았으면 좋겠다.

클레이 사격이란?

공중으로 원반 2개가 날라온다. 이걸 총으로 쏴서 산산조각 내면 된다. 움직이는 원반을 총을 움직이면서 쏴야 하기 때문에 일반 사격과는 약간 다르다. 비둘기 사냥에서 유래된 클레이 사격은 진흙을 구워서 만든 지름 11cm 원반을 총으로 쏴서 깨뜨리는 경기이다. 그런데 움직이는 원반을 어떻게 맞출 수 있을까?

그 비밀은 총알 속에 들어있는 320개의 납 구슬이다. 총을 쏘면 납 구슬이 퍼져나가는데 총알이 35m지점 날아가면 약 30cm 탄착군을 형성해서 원반을 깨뜨릴 수 있는 것이다. 원반의 속도는 시속 80km로 날아온다. 원반의 최고 정점에 이르렀을 때 정확하게 쏘면 초보자들도 맞출 수 있다고 한다. 깨지는 원반과 함께 스트레스도 함께 날아가서 요즘 클레이 사격을 하는 동호인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