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만수르에게 리어 네이키드 초크로 기권패


권아솔이 힘 한번 제대로 쓰지 못하고

만수르에 기권패 당했습니다.

경기 전 이길 것이라고 그렇게 호언장담 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권아솔이 불쌍하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로드FC 결승전인데 이렇게 허무하게 패하다니,

안타깝습니다.


역시 도전자 만수르는 한수위의 기량이었습니다.

여유있게 권아솔을 요리해 나가는 힘과 기술은

권아솔이 당해 내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엄청난 독설로 승리를 확신하던 권아솔은

한대도 제대로 때려보지 못하고,

만수르의 관용 없는 펀치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2016년 12월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아

실전 경기감각이 무뎌진 것이 큰 패인이 아닌가 합니다.

이 경기를 위해 20kg 이상 감량한 것도 

경기력 하락에 큰 영향을 주었을 것입니다.


실전경기감각, 체중 감량 등 이런 것이 없었다 해도

만수르의 탁월한 테크닉을 이기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생각해 봅니다.

워낙 여유있게 경기를 운영하는 만수르 선수는

당분간 로드FC의 적수가 없어 보입니다.

만수르 입장에서는 결승전 올라오기까지의 과정이

조금 힘들었을 뿐 결승전이 가장 손쉬운 경기가

아니었을까 생각됩니다.

경기 전 워낙 자신감 있게 말해서 이 정도로 

무참하게 패할 줄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어느 정도 비등비등하게 싸우다가 졌다면

아쉽다는 생각이 들텐데, 너무 방심한 것 같습니다.


경기 후 권아솔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을 했습니다.

패배 후 다시 훈련 열심히 해서 만수르에게 도전한다고 했는데,

그의 나이와 기량을 보면 다시 도전한다 해도

이길 수 있는 확률은 한 자리 수에 불과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권아솔 선수가 마지막 불꽃을 잘 태워서

멋진 경기력을 보인 후 은퇴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경기 전에 쓸데없이 독설이나 말로

무모한 도발을 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경기는 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직한 실력으로

해야 한다는 것을 이번 경기로 깨닫기 바랍니다.

 최선을 다해서 이기려고 노력하겠다. 이정도면 되지 않을까?


100만불 대전에서 주인공이 된 만수르는 상금으로

파리에 스승을 위한 체육관을 마련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인성과 실력이 겸비된 괜찮은 파이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우리나라 사람이라 권아솔을 응원했지만

져서 안타깝고, 만수르의 승리를 축하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합니다.


5월은 가족들과 나들이 하기 참 좋은 달입니다.

그런데 햇빛이 문제입니다.

5월 햇살이 뜨겁고 자외선이 여름철보다 총자외선 지수가 더 높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외출하거나 야외에서 운동, 노동하는 사람은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셔야 합니다.

더욱 주의가 필요한 사람은 어린 아이들입니다.

피부가 약하므로 야외활동 할 때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도록 해야 합니다.


그늘에 있다고 해도 자외선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온다고 해도 자외선은 나오니 피부에 잘 발라야 합니다.


총자외선 지수가 더 높은 때는 한여름이 아니라 5월입니다.

지난 3년간 통계가 5월이 가장 높았다고 말해줍니다.


그렇다고 자외선 강도가 5월이 제일 강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맑은 날이 많고 일사량도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노화와 기미의 원인이 되는 자외선 A강도가 가장 강한 달도 5월입니다.

자외선 A가 파장이 길기 때문에 피부 깊숙히 스며들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들이 더욱 위험한 것은 피부 멜라닌 색소도 적고,

피부가 얇아 자외선이 쉽게 침투되기 때문입니다.


자외선은 심한 경우 조기 노화나 백내장까지 일으킵니다.

어린이들은 외출하기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고,

챙이 넓은 모자를 쓰는 것이 좋습니다.


날씨가 흐려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을 잊지 말고, 자외선 차단제를 가지고 다니며

2시간 간격으로 발라주시면 아주 좋습니다.


하지만 스프레이 형태의 차단제는 숨을 쉴 때 몸 안으로 들어올 수 있어

어린 학생들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올 여름도 많이 더울 것 같습니다.

소중한 나의 피부를 위해 외출할 때는 선크림 잊지 맙시다.



혁신학교를 반대하는 엄마들


혁신학교란 지식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이 주도적으로 수업에 참여하여

대화와 토론이 있는 수업을 지향한다. 

공동체 문화 형성을 위해 동아리 활동, 학생자치회 활동, 준거집단 활동 등을 장려한다.


전국에는 만개가 넘는 학교가 있다.

그중 혁신학교는 1700여개교 넘게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혁신학교를 반기지 않는다.

혁신학교가 지식 위주의 수업이 아닌 창의적이고 체험위주 수업을 진행한다.

그래서 자기주도적 학습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학부모들은 혁신학교의 좋은 점에 동감하기는 하지만, 학력 저하가 있어 강하게 반대하는 입장이다.

서울 모 학교는 혁신학교를 신청하려고 했다가 학부모의 거센 반발로 당초 계획을 취소하였다.

혁신학교가 되면 이사가겠다는 사람들도 있었다.


학부모들이 싫어하는데 왜 혁신학교를 하려고 하는지 학부모들은 이해를 못한다고 한다.

학력 저하를 불보듯 뻔한데 누굴 위한 혁신 학교를 하려고 하는지 반대 시위를 벌이는 것이다.


이렇듯 학부모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이 혁신학교가 되었을 때 학력 저하가 매우 우려된다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 대입을 위해서는 혁신학교가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불리하다고 한다.


지난 번 나는 혁신 학교라는 곳을 가봤다.

선생님들이 주말인데도 학교에 나와 학생들과 스포츠활동을 하고 있었다.

시골이라서 학교에 와야 심심하지 않고 친구들을 만날 수 있으니 대부분 학생들이 토요일에도 등교한다.

토요방과후가 활성화 되어 요리, 스포츠, 사물놀이를 배우느라 학생들은 즐거운 웃음을 보였다.

친구가 그 학교 교사라 살짝 물어보니 교과 공부도 중요하지만 체험을 통해

스스로 개척해 나가는 능력을 더 우선시 하고 있다고 한다.

 정말 아이들은 행복해 보였다.

 학습에 대해 물어보니 여기는 놀면서 배운다고 하며

중학교에 가서도 중학교에 잘 적응하는 학생이 있기도 하지만,

주입식 교육을 힘들어 하는 학생도 있다고 한다.


 무엇이 더 아이에게 좋은지는 모르겠으나, 현재 입시 교육에서는 혁신학교가 별로 인기가 없는가보다.

 하지만 나는 아이를 6학급 밖에 되지 않는 시골에서 공부시켰다.

 현재 중학교 1학년 딸은 초등학교 때 혁신학교는 아니지만 학교에서 여러 체험을 많이 했다.

 다른 과목은 잘 적응하고 있는데, 수학은 어려워한다. 잘 이해가 되지 않는가보다.

 딸이 이해가 안된다고 울상을 짓고 있는 것을 보면 괜히 시골에서 학교 다녔는가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아이들과 사회성은 밝은 편이고, 인성도 그럭저럭 좋은 편이니 성실하게 잘 컸으면 좋겠다.

만약 내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다시 다닌다면

혁신학교에 다니게 할지 안 할지 판단을 잘 하지 못하겠다.

지금 생각으로는 아이가 행복하다고 느끼는 학교에 다니게 할 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