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 13범의 합의 요구 거절했다고....


전과 13범 박모씨는 폭행 혐의로 입건되었다.

폭행 피해자를 만나 합의를 해달라고 한 모양이다.

그러다 일이 잘 풀리지 않자

피해자를 죽이는 일이 있었다.


피해자와 박모씨는 이달 4일 술집에서

폭행 사건이 있었다.

박모씨가 피해자를 때린 것인데

그 일을 합의해 달라고 만난 것이다.


피해자가 합의를 거절하자

흉기를 피해자에게 휘둘러

결국 숨지게 한 사건이다.


전과 13범인 박모씨는 합의를 해 주지 않으면

또 전과가 쌓인다는 생각에

합의를 원했는데 피해자가 거절하자

앙심을 품고 흉기를 무자비하게 휘두른 것이다.


피의자 박모씨는 해남으로 도망갔다.

하지만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검거되었다.


도대체 우리나라 법은 어떻게 된 것인지

전과 13범까지 될까?

어느 정도 전과가 쌓이면 가중처벌하여

교도소 밖을 나오지 못하도록 해야 하지 않을까?


얼마나 더 선량한 사람들이 죽어야만 할까?


그나마 테이저건으로 잘 제압했기에 망정이지

만약 저 흉악범의 얼굴이나 눈에 쐈다면

경찰의 과잉진압이다 또 뭐라 하겠지?


지난 번 교통경찰 단속에서 3억인가

물어내라고 판결한 것 처럼....


경찰분들은 테이저건 쏠 때 조심하세요.

너무 강력하게 하다가는

인권침해라고 또 들고 일어날 것입니다.

그런데 경찰이 맞거나 죽으면 그때 뿐...


그렇다면 테이저건이란 무엇인가?


테이저건은 우리나라 경찰에 2005년부터

보급되었다.

2004년 강간범을 검거하다 경찰이 희생되어

테이저건을 도입한 것이다.

일종의 전기 충격기로 5m정도의

근거리에서 효과를 발휘한다.


피의자에게 테이저건을 쏘면

강한 전류로 인해 일시적으로 중추신경계가

마비되어 쉽게 검거할 수 있다.

하지만 불가피할 경우 쏴야 하고

얼굴을 향해 쏘면 실명 위험이 있어

몸을 향해 쏴야 한다.

14세 미만 미성년자나 임신부에게 쏘면 안된다.


요구르트, 요플레에 들어있는 유산균 열심히 먹자


요구르트나 요플레에는 유산균이 들어 있다.

유산균은 장내 유해세균 생성을 막고

유익균을 증식하도록 도와준다.


유산균은 대부분 위산에 약하다.

위산이 많을 때 유산균 음료를 먹으면

유산균이 대부분 위에서 죽는다.


유산균은 살아서 장까지 가야 건강에 좋다.

그러므로 위산 분비가 적을 때 먹어야 조금이라도

효과가 좋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물 한잔 먹고

요플레를 먹거나 유산균 알약을 먹는다.

물을 마시니 조금이라도 위산을 희석되어

유산균이 활성화 될 것 같아서이다.


위에서 유산균이 죽었다고 해도

낙담할 필요는 없다.

죽은 유산균은 살아 있는 유산균의

좋은 먹잇감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유산균이 왕성하게 활동하게 해준다.


요플레나 요구르트를 꾸준하게 먹으면

장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장을 잘 다스리면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그러므로 오늘부터라도 매일 정기적으로

먹기를 권장한다.


요플레를 샐러드에 넣어 먹어도 맛이 좋다.

채소의 신선한 영양소도 함께 섭취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이다.




러시아 불화수소 공급 의향 밝히다.


불화수소는 현재 일본이 우리나라에

규제하려는 품목이다.

반도체를 제조할 때 불순물을 제거하는데

사용하는 것이 고순도 불화수소이다.

현재 불화수소는 중국에서 46%, 일본에서 44% 정도

수입해 오는데 반도체에 쓸만한 것은

일본산이 절대 다수이다.


그래서 일본이 우리나라에 규제대상 품목에 넣은 것이다.


이때를 발맞추어 러시아에서 고순도 불화수소를

우리나라에 공급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참 다행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삼성이나 sk하이닉스에서는 의문 표시를 하고 있다.


실제로 반도체 제조에 쓸 만한지 테스트를 해야 하는데

그게 2~3개월이 걸린다는 것이다.


러시아에서는 일본산보다 순도 높은 불화수소를 

공급하겠다고 했지만

그냥 쓸 수는 없고 테스트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것이다.

러시아가 고순도 불화수소라고 하지만

현재 일본이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상태라

러시아산이 얼마나 좋은지 의문이라고 한다.


테스트를 했을 때 반도체에 쓸 수 있는 것이라면 좋겠다.


그래야만 특정 국가에서 원료를 공급 받아야만 하는

우리 현실을 타파할 수가 있다.


정부는 일본의 무역제재 대안으로 수입처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현실은 아직 어려운 점도 많다.


점진적으로 원료를 국내산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피나는 노력과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