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아쉬운 무승부


한국과 이란이 1대 1로 비겼다.

이란만 만나면 작아지는 한국 대표팀의

모습을 계속 이어나가게 되어

많이 안타깝다.

오늘 무승부로 8년 만의 첫 승리는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되었다.


그나마 위안이 되는 것은 황의조 선수가

이란의 골문을 열은 것에 만족한다.

경기 내용도 무난한 것 같았다.


<선발 선수>

골키퍼-조현우

수비진-김영권 김민재 이용 홍철

미드필더-백승호 나상호 황인범 이재성

공격진-손흥민 황의조


전반은 치열한 공방이 있었을 뿐

득점은 없었다.

후반 들어 한국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9분 아찔한 장면이 있었다.

바로 상대가 찬 공이 우리 골대를 맞힌 것이다.

가슴졸였던 순간이 지나고

후반 13분 패스를 이어받은 황의조는 

이란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슛으로

1대 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 맞고 굴절된 공이 우리편 골대로

들어가고 말았다. 자책골이다.


점수는 1대 1.

벤투 감독은 황희찬, 이승우, 주세종, 이정협까지

차례대로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의 개인기에 의한

중거리 슛도 골키퍼 선방에 막혀

결국 1대 1로 비기고 말았다.


이란의 피파랭킹은 21위로 우리보다 높다.

그래도 홈에서 하는 경기가 8년만에 우리가

이겨봤으면 했는데 아쉽다.


그래도 수확은 있었다.

수비진의 김민재는 피지컬이 좋고, 투지가 좋다.

이란 공격진과 몸싸움에도 밀리지 않고

악착같이 뛰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백승호는 오늘 자신의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최고의 플레이를 하며 공수조율을 잘해 주었다.


이승우는 조금 반성을 해야 한다.

자신이 백태클 비슷한 것을 하고서

오히려 인상을 쓰고,

상대를 밀치는 장면은 보기에 좋지 않았다.

상대에게 미안하다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

그래도 죽어라 뛰어다니는 모습은

대표팀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충분했다.

넘어지면서 머리로 걷어내려고 했는데,

이것도 자제해야 한다. 

머리 부상이라도 당하면 어쩔려구 그러냐?

이승우 선수, 계속 파이팅하자.


벤투호 선수들

더욱 가다듬어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가자.




청소년대표, 월드컵 대표, 아시안게임 대표로 활약한 이승우 선수를 보며

날쌘돌이라는 말이 실감납니다.


<이승우 프로필>

소속팀 - 이탈리아 헬라스 베로나

출생 - 98년 경기도 수원

신체조건 - 키 173cm, 몸무게 62kg

출신학교 - 서울 대동초등학교, 광성중학교

포지션 - 공격형 미드필더, 상황에 따라서는 공격수

별명 - 코리안 메시, 뽀시래기(막내를 뜻하는 사투리)


아시안게임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통쾌한 슛으로 일본 골망을 갈랐을 때

온 아파트가 함성으로 가득했습니다.

손흥민 선수의 공을 낚아채서 강력한 슛으로 골~~~인~~~


이로서 병역면제의 혜택까지 받게 되어 이승우의 축구 인생이 활짝 필 것입니다.

이승우가 자신에게 영향을 준 선수로는 기성용, 손흥민, 황의조 선수를 꼽았습니다.

이 세 선수들의 장점을 이렇게 말합니다.


1. 기성용 - 러시아 월드컵에서 주장으로 리더십을 배울 수 있었다.

2. 손흥민 - 다양한 각도에서 골을 만들어 내는 손흥민의 축구 감각, 골에 대한 집념을 배우고 싶다.

3. 황의조 -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에서 인맥축구라고 수많은 악플과 비난속에서도 묵묵히 경기에 집중하는 모습을 배우고 싶다.


저도 기성용이 중원에서 볼을 배급하면서 선수들을 다독이는 모습을 보며 우리 축구의 대들보라고 생각했습니다.

 손흥민 선수를 보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은 꼭 우승하길 기원하였는데 정말 일이 잘 풀려서 너무나도 좋습니다. 토트넘에서 멋진 활약을 하며 한국의 국위를 선양해 주었으면 합니다. 다음에 영국 여행가면 꼭 토트넘 

구장에 가서 응원하고 싶네요. 

 황의조 선수도 황선홍 선수가 부활한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잘 했습니다. 앞으로도 일본에서 경력을 쌓아 유럽무대로 진출하였으면 합니다.

 또 개인적으로 골키퍼 조현우 선수도 병역면제 혜택을 받아 기분이 좋습니다. 월드컵에서 선방쇼, 아시안게임에서 선수들을 리드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조현우 선수도 유럽에 꼭 진출했으면 합니다.


 이승우 선수 이야기 하다가 엉뚱한 데로 빠졌는데 모두 한국 축구의 미래이므로 늘 응원하려고 합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이승우 선수가 조금 왜소하다는 것입니다.

 유럽 선수들과 살짝만 부딪쳐도 넘어져서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렇지만 현란한 개인기로 큰 선수들을 농락하며 멋진 골을 뽑아내거나, 도움을 많이 주었으면 좋겠네요.

이승우!!! 파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