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 근무여건 개선

군대 생활관

내년 국방예산이 8.2%가 증가한 47조원이 됩니다.

그래서 내년부터는 생활관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됩니다.

요즘 미세먼지로 군복무 하기 어려운

장병들의 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도 공기청정기가 각 교실에 들어가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군대에도 들어가니 참 좋은 것 같습니다.

군대는 훈련 받느라 특히 미세먼지가

더 많이 발생할 것 같은데 공기청정기를

더 설치한다고 하니 안심이 됩니다.

또 전방과 격오지에 근무하는

장병들에게는 패딩이 지급됩니다.


정말 여야 정치인들이 전력 증강과

장병 복지를 위해 합의하여 확정한 것이

너무 좋습니다.


공기청정기의 경우

병영생활관, 함정, 병실 등에 설치한다고

29억원을 국회에 제출했는데,

국회는 367억원으로 증액시켜 확정하였습니다.

내무반

<패딩예산>

패딩 예산도 마찬가지입니다.

국방부에서 신청한 21억원을

70억원으로 증액하여 확정하였습니다.

원래 36500명에서 124000명이 패딩을 입을 수 있는 것입니다.

가급적 춥지 않은 롱패딩도 한개 더

지급했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급식비 하루 단가도 현행 7855원에서 8012원으로 인상되었고,

세탁기도 현행보다 2배가 되어 병사들이

쉽게 빨래를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예전 군대 근무할 때 빨래하느라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특히 겨울에는 빨래하기 어렵고 손도 시렵고 했었습니다.

이제 세탁기가 더 많이 설치된다고 하니 장병들이 편해질 것 같습니다.


더욱 좋아진것은 제초, 제설, 청소를 민간인에게 위탁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민간인 출입이 제한되는 곳은 현행대로 병사들이 해야 합니다.


군사장비 예산도 신형 군사 장비를 구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전보다 훨씬 근무여건이 좋아진 군대이지만, 걱정되는 것도 있습니다.

군인들이 편해지면 전투력이 약해지는 것이 아닌가하는 것입니다.

앞으로 군대도 모병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군대가 편리하게 변하지만

군인정신만은 더 강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쇼트트랙 김동성의 분노의 질주

<원조 김동성>

빙상계의 거물 선수였던 우리나라의 김동성
안톤 오노의 헐리우드 액션으로 1위를 하고도 실격을 당해 
한동안 얼음판에 멍하니 있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김동성 선수는 중학교 3학년때부터 두각을 나타내어
1996년 하얼빈 동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이렇게 이미 군면제를 받습니다.
그리고 1997년 나가노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합니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은 아직도 기억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칼날들이밀기 입니다.
마지막 결승선에서 다리를 쭉 뻗어
중국의 리자준을 0.053초 차이로 
우승합니다.

당시 리자준은 강력한 우승후보였습니다.

계속 뒤따라가다가 마지막에 날들이밀기로
우승했던 신기술이었습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도 참가합니다.
1500m 경기에서 월등한 기량으로 결승선을 제일 먼저 통과합니다.
태극기 들고 세레모니 하는데
심판들이 어이없게  안톤 오노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판정을 하며 실격을 줍니다.
태극기를 힘없이 내려 놓고
어이 없어 하던 김동성 선수...
금메달을 빼앗긴 것입니다.




절치부심.
같은 해에 열린 몬트리올 세계선수권에서 엄청난 작전을 펼칩니다.
바로 초반부터 치고 나가는 작전입니다.
그때 저도 시청을 하면서 "어! 체력이 과연 받쳐줄까!"
걱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김동성이니까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시청했습니다.
역시 1위로 골인하며 팬들은 김동성의 질주를 분노의 질주라고 명명합니다.
정말 대단한 질주였습니다.
만약 2바퀴를 앞섰다면 다른 선수들은 모두 실격이 되었을텐데....
지금도 생생한 그의 질주가 다시 보고 싶어 올립니다.


<짝퉁 김동성>

그런데 어이없게 김동성 선수의 질주를 따라했던

짝퉁 김동성 선수가 있었으니

바로 중국의 왕슁췬 선수
처음에는 잘 나가다가 결국
마지막에는 체력이 안되어 따라잡힙니다.
빙상의 신 김동성을 함부로 따라하다가
뱁새가 황새 따라간 꼴입니다.
망신도 이런 망신이....

김동성 선수의 분노의 질주가 쉬워 보였나봅니다.

아무나 되는게 아니지.....


KB금융의 첫 초등돌봄교실 개관


<홍성초등학교 KB금융 초등돌봄교실 개관>

초등돌봄교실

충청남도 홍성군 홍성읍 홍성초등학교에

KB금융의 지원한 초등돌봄교실이 개관되었습니다.

전국에서 최초로 설치된 제1호 초등돌봄교실입니다.

KB금융에서는 사회 공헌 프로젝트인

<KB드림즈 커밍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초등학교에 총 369개의

돌봄교실을 만들기로 계획하였습니다.


2022년까지 1700여개의 초등돌봄교실,

250여개의 국공립 유치원 학급을

조성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초등 돌봄교실은 기존의 시설을

혁신적으로 리모델링을 하여

놀이와 학습을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유치원의 경우는 국공립 취원률이

20% 미만으로 저조한 지역에

유치원 학급을 추가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하여 학부모들이

아이에 대한 걱정거리 없이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를 통해 유치원과 초등학생들은

KB금융의 전폭적인 돌봄시스템을 통해

꿈, 끼, 희망을 키워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이에 소요되는 예산은 총 750억원이나 된다고 합니다.


홍성초등학교의 제1호 초등돌봄교실은

KB금융의 지원한 첫 사례이고,

학교 내에 설치된 것이 긍정적이라는 반응입니다.


사교육비를 절감하고, 경력이 단절된 학부모가

다시 사회로 복귀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입니다.


KB금융은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기업이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프로젝트가 더욱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돌봄 기능만 확실하게 이루진다고 해도

낮은 출산율이 어느정도 회복되지 않을까

하는 작은 기대도 해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