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나라의 음주운전 처벌 규정


우리나라는 윤창호법에 의해

음주운전 처벌 기준이 개정되었다.

혈중 알콜농도 0.03% 이상이면

음주운전에 적용된다.

그래서 요즘 회식을 하면 2차 가는 분위기가

많이 없어졌다.

9시 이후에 술을 더 마시면

그 다음 날 출근길에 적발될 가능성이 높아

일찍 집으로 들어가는 분위기다.


사망사고를 내면 3년이상 징역이나 무기징역에

처해질 수 있으므로 음주운전은 아예

생각도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럼 다른 나라의 음주운전 처벌 규정은

어떻게 될까?


<엘살바도르>

-사형이나 현장에서 총살형에 처해진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잘못 알려진 것이다.

-0.05% 이상: 벌금형

-0.1% 이상: 72시간 구금, 벌금형, 면허증과 차량압수

-음주운전 3회 적발 시: 1년간 면허정지

-음주운전 4회째: 5년간 면허정지

-음주운전 5회째: 영구적으로 면허 취소

-음주운전으로 인명 살상 시 정도에 따라

실형에 처함


<뉴질랜드>

-음주운전 적발되면 차를 빼앗긴다.

-경찰은 차를 압수한 후 매각시킨다.

-매각 후에는 벌금 이외의 차량 판매대금은

운전자에게 돌려준다.

-1년 동안 차를 살 수도 없다.


<일본>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처벌

-0.03% 이상: 3년 면허정지, 5년 이하 징역

-이때 동승자도 함께 처벌된다.

-술 먹고 운전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술을 주면 술 준 사람은 3년 이하 징역이나

50만엔 이하의 벌금

-술 먹고 운전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차량을 제공한 사람은 5년 이하 징역이나 100만엔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브라질>

-혈중알콜농도 0.01%만 되어도 벌금과 면허정지

-0.06% 이상이면 징역형

-술먹고 사망사고 발생 시 살인자와 동급으로 처벌된다.


<러시아>

-음주단속 적발 시 2년 동안 면허정지, 이때

동승자도 면허정지나 벌금형


<미국 워싱턴주>

-음주운전 사망 사고 발생 시 운전자는

1급 살인죄가 적용된다.

-최소 징역 50년이나 종신형을 선고 받을 수 있다.


<미국 뉴욕주>

-한번 걸리면 최대 1만달러 또는 7년 이하 징역

-16세 미만 아동을 태우고 가다가 어린이가 사망하면

최대 징역 25년형


<미국 캘리포이나주>

-음주운전자 현장 체포

-인사사고 시 최대 10년 형


<말레이시아>

-음주운전 적발 시 유치장에 가둠

-운전자가 결혼했을 경우 술을 함께 마시지도 않고,

술먹는 자리에 없었어도 배우자를 추적해

함께 연행한다.


<베트남>

-차보다는  오토바이가 많은 나라

-오토바이는 음주 단속하지 않음

-2020년부터 오토바이도 음주운전 금지

-2020년부터 혈중알콜농도 상관 없이

음주운전하면 면허 취소


<캐나다>

-초범일 경우 벌금과 1년 면허정지

-재범일 경우 최소 30일 징역, 2년 면허정지

-세번째 음주운전인 경우: 최소 120일 징역, 3년 면허정지


<영국>

-자전거도 음주운전 단속함(벌금 2천5백파운드)

-음주운전 적발 시 1년 면허 정지

-음주운전 인사사고 발생 시 종신형까지 받을 수 있음


<핀란드>

-음주운전자의 월급을 몰수

-술먹고 3회 이상 말썽부리는 것이 적발되면

 강제입원치료 


<호주>

-음주운전자의 신상정보를 신문에 게재하여

전국적으로 음주운전자 신상을 공개


<싱가포르>

-음주운전 처음 적발되면: 

징역 6개월, 벌금은 최대 410만원

-신문에 신상 공개


<중국>

-음주운전하면 형사재판을 받을 수 있음

-음주 운전 경중에 따라 판사 마음대로 선고


<터키>

-0.05%가 넘으면 운전자를 경찰차에 태워

30km떨어진 지점에 내려 놓는다.

그리고 집까지 걸어가게 한다.

이때 경찰은 뒤따라가며 대중교통이나 택시 등을

타지 목하도록 감시한다.


<스웨덴>

-0.02%이상이면 적발

-벌금은 부자는 많이내고, 가난한 사람은 적게 낸다

-음주운전 시동 잠금 장치 설치하여 음주 여부 파악


<노르웨이>

-0.02%이상이면 적발

-음주운전 2회 이상 적발 시 영구적으로

운전면허가 박탈된다.


양파 풍년 양파의 효능


양파가 풍년이다.

양파값도 떨어져 농민들이 울상이다.

이래저래 농민들은 어려움이 많다.


중학교 때 친구 중 한 명은

현미경 실험할 때 실험은 안하고

양파를 다 먹을 정도로 좋아하는 친구가 있었다.

양파를 많이 먹어서 그런지 늘 튼튼한 친구였다.

나중에 커서 우연히 만나니 세콤 제복을 입고

일을 하는데 너무 건강해 보였다.


양파의 효능은 대표적인 것이

항염증, 항균작용, 남성건강에 도움 등이다.


여성들에게도 양파가 좋다.

방광염은 여성들이 잘 걸리는 질환인데

양파의 알리신 성분이 천연 항생제 역할을 하여

방광염을 예방한다.

방광염은 항문 주위 대장균이 방광에 침입해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남자들에게는 전립성염 예방, 스태미너 증강의

효과를 볼 수 있다.

양파의 퀘르세틴 성분은 염증을 막아주고

항산화효과가 있어 암을 예방해 준다.

전립선염은 통증도 있는데 양파는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어떤 양파는 맛이 맵다.

그렇다고 익혀서 먹으면 양파의 일부 영양분은 파괴된다.

생으로 먹되 공복에는 먹지 않는 것이 좋다.

생으로 먹기 어려우면 익혀서 먹어도 무방하다.



나는 여름에 삼계탕을 즐겨 먹는다.

식당에 가서 삼계탕이 나오기 전에 양파를 미리

한 접시 더 달라고 한다.


삼계탕이 나오면 삼계탕에 양파를 넣는다.

그러면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삼계탕의 뜨거움에 양파가 자연적으로 익는다.

그럼 양파의 맛이 좋다.


물론 생양파도 고추장에 찍어 함께 먹는다.


오늘 점심은 삼계탕에 양파를 먹어야겠다.



  1. 식빵이. 2019.07.20 20:16 신고

    좋은 글 보고 갑니다~

45살 황인춘 골퍼 디 오픈에 출전


45살이면 일반 스포츠 선수들은

환갑진갑을 지난 나이다.

하지만 황인춘 골퍼는 아직 쌩쌩하다.

이력도 특이하다.

평소 스트레칭을 열심히 하는 것이

현재 골프 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그는 골프를 늦게 배웠다.

스무 살 때 처음 골프장에 갔을 정도니

늦어도 한참 늦었다.

10개월 골프를 배우다가

군대를 갔다.


군 제대 후 다시 골프채를 잡았다.

그때 22살이었다.

집안 사정이 어려워지자 볼을 주우며

틈틈이 연습을 했다.



그리고 29살때 프로가 되고

30살때 투어 프로가 되었다.

거의 불가능한 일을 해낸 것이다.


그냥 투어프로가 된 것이 아니라

2007년에서 2010년까지 4번의 우승 경력도 있다.

늦게 시작한 골프 선수로는 기적에 가깝다.


황인춘은 디 오픈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메이저대회이다.


4대 메이저 골프대회

-마스터스, US오픈, PGA 챔피언 십, 디 오픈



북아일랜드 로열 포트러시 던루스 링크스에서 개최되는

디 오픈 챔피언십 대회에 황인춘 선수가 참가하여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가 된다.


타이거 우즈와 같은

기라성 같은 선수들이 모두 모여

상위권 입상은 어렵지만

기적을 써내려 간 그의 행보에 응원을 보낸다.


스트레칭을 틈나는대로 한다는 황인춘 선수의

봄날이 오도록 파이팅하길 기원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