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국내 복귀 무산

기성용 국내 복귀 무산

  중원에서 경기를 조율하며 대표팀 주장까지 맡았던 기성용 선수가 K리그로 복귀한다고 해서 기대가 컸다. 전북으로 간다고 해서 전북이 너무 강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으나 기성용이 K리그에서 뛴다는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과연 나이도 31살밖에 안되었는데 K리그로 올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다.

  결국 축구팬들의 큰 관심은 아쉬움으로 남게 되었다. 기성용 선수의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것이다.

위약금 때문에

  2009년 셀틱으로 이적할 때 기성용은 K리그 복귀할 때 서울과 우선 협상한다는 별도계약을 맺었다. 서울이 아닌 타 구단에 입단할 경우 서울에 위약금을 지급한다는 계약도 있었다. 셀틱으로 갈때 셀틱이 서울에 이적료를 지급했을때 기성용도 일부 챙겼다. 그래서 위약금 규모는 서울에서 받은 이적료의 2배인 26억원 정도이다.


전북은 위약금 지급 거절

  특급 대우를 약속한 전북은 위약금 조항을 파악한 후 기성용의 이적 협상을 중단했다. 위약금이 있는 조건에서 오해와 분란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그리고 이번처럼 K리그에서 해외리그로 나갈 때 복귀시 위약금 조항을 거는 좋지 않은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전북은 K리그 흥행에 큰 도움이 되는 선수를 품지 못하는 현실이 아쉽다고 한다.


서울의 계획

  원래 서울은 핵심 선수를 이적시킨 후 이적료로 기성용을 영입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런데 그 핵심 선수가 이적이 불발되어 자금 조달이 어려워졌다. 그러다보니 서울은 기성용 영입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전북과 이적 협상을 벌였으나 서울이 내건 위약금 20억원때문에 영입을 포기한다는 방침이다.


기성용 선수의 거취 예상

  전북은 위약금 20억원과 고액의 연봉까지 지급하며 기성용을 영입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국내 복귀가 안되면 기성용은 중동 또는 중국 리그를 생각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예전에 중국 리그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한 적이 있으므로 중동 리그를 갈 수도 있겠다. 아니면 유럽 리그에서 갈만한 팀을 찾아보는 것도 경기력 향상을 위해 좋을 것이다. 


몇 년 후 국내 복귀한다면

  또 다시 서울과 우선 협상을 해야 할 것이다. 서울에 대한 서운함도 있을텐데 그때는 해결의 실마리가 뭔가 있겠지? 몇 년 후 서울로 복귀 못한다면 다른 구단으로 입단할 수 있도록 서울에서 결단을 내렸으면 좋겠다. 그래야 기성용 선수는 국내에서 은퇴하고, 팬들은 기성용의 플레이를 직접 볼 수 있으니 얼마나 좋겠는가 말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