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남규 전지희, 화해와 견책으로 마무리

유남규 전지희, 화해와 견책으로 마무리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작은 거인 유남규 선수는 탁구계의 거목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대한민국 여자 탁구대표팀 감독을 역임하였다. 그런데 여자대표팀 에이스였던 전지희 선수와의 갈등이 있어 유남규 감독은 지난 해 12월 사퇴하고 말았다. 전지희 선수에게는 견책 처분이 내려졌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기로 한다.

전지희 선수와 유감독 간 녹취 공방

 전지희는 대표팀 훈련을 할 때 유남규 감독의 지시 내용을 허락없이 녹음해서 탁구협회 임원진에게 제출하였다. 유 감독 입장에서는 선수 훈련 과정에서 있었던 지시 내용이 녹음되었으니 상당히 기분이 좋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다 보니 유 감독과 전지희 선수 간에 불협화음이 있을 수 밖에 없었다. 녹취된 내용을 탁구협회에 제출하며 자신이 피해를 입었다며 진정서를 제출하였던 것이 문제의 발단이었다.


전지희 선수의 해명

전지희 선수는 유남규 감독의 지시 내용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녹음을 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전지희 선수는 유남규 감독 간에 훈련 방식을 두고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 감독의 사퇴

유남규 감독은 갈등이 불거지자 작년 12월 사퇴했다. 한편 전지희 선수는 국가 대표 선발전에 탈락하여 올림픽 세계예선은 출전하지 못했다.


유남규 감독과 전지희 선수의 화해로 마무리

대한탁구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유남규 감독과 전지희 선수간의 갈등 관계를 화해하는 것으로 마무리 지었다. 

유남규 감독은 전지희 선수의 앞날을 위해 처벌을 원하지 않고 화해를 통해 오해도 풀었다고 말했다.

전지희 선수 견책 처분

전지희 선수는 녹취한 것은 나쁜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었으나 녹음한 건은 잘못이며 반성하고 있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을 하였다. 또 유남규 감독님께 죄송하다는 말도 하였다. 반성을 하는 전지희 선수에게 스포츠공정위는 견책처분으로 가장 낮은 징계를 내렸다. 아시안게임 동메달, 유니버시아드 금메달 등 국위 선양을 한점, 유감독에게 진정어린 사과를 한점, 유감독도 선처를 요청한 점 등이 전지희 선수에 대한 징계를 감경시켰다. 하지만 또 유사사례가 발생하면 엄한 징계를 내린다고 하였다.


전지희 선수는 누구?

1992년 중국 국적이었다가 귀화한 탁구 선수이며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 소속이다. 중국에서 청소년대표를 지냈으나 선수 층이 두꺼운 중국에서 성인대표 발탁은 어렵게 되자 김형석 감독이 귀화를 권유하였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김민석 선수와 조를 이루어 혼합복식 동메달을 획득하였다.


국가대표감독의 훈련 방식을 녹음하는 것은 서로간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생각한다. 유 감독의 훈련 방식과 선수단을 이끄는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내부 분란을 일으키는 일은 두번 다시 없어야겠다. 대한민국 탁구가 도쿄 올림픽에서 선전을 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