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파동


설마 김호철이 국가대표팀 감독을 팽개치고

OK저축은행에 감독직을 먼저 제의했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아니 김호철 감독을 믿고 싶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는가보다.

최천식 대한배구협회 남자 경기력향상위원장이

김호철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다.


대한배구협회 사상 처음으로 

전임제 감독으로 김호철 감독을 임명하고,

김호철 감독 스스로도 올림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 했는데 아쉽다.


이에 대한배구연맹에서는 김호철 감독과

OK저축은행 구단에 대해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함께 올리기로 했다. 


김호철 감독은 전임제 감독인데도

OK저축은행에 감독직 제의한 이유이다.

OK저축은행은 아무리 감독직 제의를 했다고 해도

전임제 감독인데 KOVO규정을 무시하고

김호철 감독과 접촉한 이유이다.


그래서 이번 김호철 파동에 대한 책임으로

최천식 경기력향상위원장이 사임하려고 하는 것이다.

그나저나 김호철 감독은 설곳이 없어 보인다.


OK저축은행은 김세진 감독 사임 이후 

석진욱 코치로 감독 대행을 선임했어야 했다.

아니면 김호철 감독이 감독직 제의를 했어도

"대표팀 감독이 아니신지요?"라고

초장에 거절했어야 했다.


김호철 감독은 현대캐피탈을 우승시키고

지도 능력을 인정받았는데

뭐가 아쉬워서 이런 일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물론 국가대표 감독 연봉 1억원보다

프로팀 연봉이 몇 배 더 많다는 것은 안다.

예전 대표팀 감독을 맡으면서 프로팀 감독 제의가

들어온다 할지라도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대표팀을

이끌 것이라고 이야기 했었다.

그리고 대표팀을 그만 두면 위약금까지 낸다는

계약이 있었다.


김호철의 팬으로서

지금도 사실이 아니길 바랬지만

신문을 읽어보니 사실인 것 같다.

정말 사실이라면

김감독님이 치명적인 실수를 한 것 같다.


돈도 좋지만 아니 돈도 많이 버셨을 것 같은데

명예를 더 중요시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

에효, 아쉽다.

그나저나 네 달 정도밖에 남지 않은 올림픽 예선을

잘 치를 수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조두순 법 시행


조두순은 어린 나영이에게 몹쓸 짓을 하여

교도소에 복역중이다.

그런데 이런 사람이 출소하여

성폭력을 또 다시 저지를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미성년자 성폭력 전과자에 대해

조두순 법이 시행된다.


미성년자 성폭력 전과자는

전자발찌를 착용한다.

이런 범죄자 중에서

재범할 가망성이 높은 경우

출소 후에 보호 관찰관이 일대일로

집중 관리하는 것이다.


재범가망성이 높은 사람은 이렇게

관찰 대상자로 지정된다.

보호 관찰관이

24시간 이동 경로를 추적하고

어린이들을 접촉하는지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물론 정신적, 심리적 치료도 도와준다.


관찰 대상자가 되면 최소 6개월은

보호 관찰자의 지속적인 관리를 받는다.

이후 심사를 해서 관찰 대상자에서

해제시킬 것인지 결정을 한다.


만약 조두순 같은 사람이 많이 있다면

인력이 많이 필요하게 되고,

조금이라도 감시가 소홀하다면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까 걱정이 된다.


24시간 동안 일대일로 감시한다고 하는데

이것도 정말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이런 사람이 내 주변에 산다면

일대일 감시한다고 하지만

매우 불안해서 어떻게 살까 라는 생각이 들 것 같다.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김호철 매직위 사진은 포스팅과 관련 없음


김세진 후임으로 OK저축은행의 감독으로

내정되었다는 김호철 남자배구팀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OK저축은행은 김세진 감독의 후임으로

석진욱 코치와 김호철 대표팀 감독을 놓고

누구를 차기 감독으로 할 것인지

심사 숙고를 했다.


그래서 인지도와 감독 경험이 풍부한

김호철 감독을 내정하고자 했다.

대표팀 감독보다 훨씬 좋은 대우를 약속했고,

김호철 감독 스스로도 프로팀 감독에 대한

욕심이 있었던 것은 사실인 것 같다.


하지만 김호철 감독은 예전에

국가대표팀을 맡으면서 전임제 감독으로

남겠다고 이야기 했었다.

그래서 만약 프로팀의 제안이 온다고 해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번에 OK저축은행의 영입시도는

전임제 감독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OK감독으로 제안했다고 한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알려진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억울해 하고 있다.


OK저축은행이 먼저 감독직 제안을 한것인지

아니면 김호철 감독이 스스로 OK를 맡겠다고

한 것인지 어떻게 되든 도덕성의 문제에

휩싸일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좋은 감독을

영입하고자 하는 욕심이 있을 것이다.

김호철 감독 또한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는

명예보다는 프로팀을 지도하고 싶은 욕심에

혹시라도 마음이 흔들렸다고 해도

뭐라 할 수 없는 것 같다.


하여간 임동혁 등 신예 선수들 기량이 향상되어

남자배구가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이 있도록

제2의 전성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