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축제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 맥주축제

1810년 10월 바이에른 왕세자 루트비히 1세, 작센의 테레제 공주의 결혼식.

왕실 결혼식을 기념하여 음악회, 경마 등 여러 행사를 실시하였습니다.

그중 경마는 뮌헨 시민들의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그래서 매년 10월 경마 및 맥주 축제를 함께 한 것이 옥토버페스트의 시초가 됩니다.

브라질의 리우 카니발 축제, 일본 삿포로의 눈꽃 축제와 더불어 세계 3대 축제로 알려져 있는 옥토버페스트 축제는 맥주를 빼놓고 이야기 할 수 없습니다.

 맥주의 나라 독일 각지에서 4000여종의 맥주 중 어느 맥주가 가장 맛있을까 하는 경연을 벌입니다.

 옥토버페스트는 9월 3주 토요일에 시작되는데 행사장에는 7000여명이 들어가서 마실 수 있는 대형 천막 14개, 중소형 천막 20여개가 들어섭니다. 16일 동안 축제가 열리는데 소비되는 맥주는 약 700만 리터로 어마어마 합니다.

 맥주 뿐만아니라 안주로 쓰이는 닭이 60여만 마리, 소 80여마리, 소시지 20여만개가 소비된다고 하니 규모가 엄청난 축제입니다.

 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해마다 찾는 관광객은 약 700만명 정도라고 하니 1인당 평균 약 1리터의 맥주를 마시고 간다고 생각됩니다. 방을 잡기 위해서는 적어도 6개월 전에는 예약을 해야 합니다. 

임박해서 숙소를 구하려면 구하기도 어렵거니와 방값은 두서너배를 줘야 겨우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맥주 축제는 10시부터 밤 11시 30분에 끝나는데 여유롭게 즐기고 싶다면 낮에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볼거리는 저녁에 더 많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한꺼번에 많이 몰립니다. 

예약 없이 갔다가는 몇 시간 동안 기다릴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옥토버페스트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을 한 후 입장하는 것이 좋습니다.

천막안에는 초록색 계통의 옷을 입은 여자들이 있는데 드린딜이라는 전통옷입니다. 

맥주를 손님들에게 나르는 사람들인데 1리터 맥주 한잔이 약 3kg인데 그것을 보통 12잔 정도는 쉽게 서빙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36kg정도 되는군요. 

 수확한 밀과 보리로 만든 맥주를 조상님께 바치는 행사를 하는 것에서 조상 숭배의 정신이 우리 나라 추석과 비슷하다고 느껴집니다.

 축제도 즐기고 맛있는 맥주 마시고 싶다면 독일 뮌헨으로 고고...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선전으로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관계가 매우 긴밀해졌다고 느껴집니다. 

 하지만 베트남 전쟁에서 전투병을 파병한 우리나라는 서로 죽고 죽이는 전투를 경험하였습니다.

 베트남 전쟁의 한국군 파병은 주한미국을 빼내 베트남전에 파병시키려고 하는 미국의 의도에 박정희 정부는 우리들이 전투병을 파병할테니 주한미군을 빼내지 말라고 합니다. 그리고 전투병 파병에 따른 우리나라의 경제적 원조를 해줄 것을 요구합니다.

 그렇게 한국군은 베트남 전쟁에 파병을 합니다.

우리나라는 약 17년전에 한국전쟁을 경험한 국가로 공산주의와 싸워본 경험이 있습니다. 채명신 사령관을 중심으로 용맹스럽게 전투를 하여 베트콩들을 무찔렀습니다.

 공개된 호치민의 명령에는

 "한국군을 만나면 전투를 하지 말고 무조건 피하라. 특히 맹호부대를 만나면 무조건 작전 취소하고 철수하여 병력과 군사 장비를 보호하라"

 라고 명령을 내릴 정도로 한국군은 베트남 전쟁에서 혁혁한 전과를 거두었습니다.

 또 엄청난 포탄을 쏘고 수많은 전사자를 냈음에도 프랑스, 미국, 월남군이 베트콩 요새 탈환을 실패하였는데, 한국의 해병대는 단 두 시간만에 점령해 버렸다는 이야기는 신화에 가깝습니다. 용맹스러운 해병대 군가가 생각나는군요.(그래서 해병대 캠프를 보내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도대체 이게 어떻게 가능한 것인가? 그것은 전술의 차이라고 전해집니다.

 우리나라 군대는 베트콩으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즉각 여러 방향에서 사격을 가하여 베트콩이 도망칠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미군들은 뒤로 물러나 포병에게 포 사격을 요청하거나 공중 폭격을 요구합니다. 그런다음 보병이 공격을 해봤자 그때는 이미 베트콩이 도망간 상태였습니다.

 베트콩들이 게릴라 전법으로 공격을 해도 한국군은 즉시 반격, 미군은 일보 후퇴하여 포격 요청을 했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그러니 베트콩들도 섣불리 한국군을 공격하지 못하고, 한국군과 싸우는 것을 꺼리게 됩니다. 베트남 주민들은 한국군이 주둔한 곳이 오히려 더 안전하다고 하여 한국군 주둔지로 몰려들었다고 합니다. 옛날 임진왜란 시 이순신 주둔지가 안전하다고 하여 백성들이 몰려들었던 것과 같은 이치라고 생각됩니다.

 베트콩을 무찌르는 것과 함께 베트남 주민들을 위한 대민지원도 열심히 하였습니다. 특히 맹호부대가 건기에도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고보이 댐을 건설해서 베트남의 2모작 농사를 3모작 농사가 가능하도록 대민지원을 하였습니다.

  17년전 한국은 공산군과 싸우며 대한민국을 지켜냈고, 그 정신을 이어서 베트남에서도 공산주의와 열심히 싸운 대한민국 국군들에 대해 전 세계 언론들은 믿을 수 없는 전과라고 하며 대서특필하기도 했습니다.

'세계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나라 서태후  (0) 2018.11.18
일본의 진주만 공습  (0) 2018.10.17
베트남 전쟁  (0) 2018.09.08
이슬람 여성의 히잡 등등  (0) 2018.08.16
수메르인들의 문명  (0) 2018.08.12
모택동의 참새 박멸 작전  (0) 2018.08.04


아시안게임, 올림픽 등이 끝나면 

입상 선수들에게 일정 금액의 포상금이 주어지고

연금 점수가 20점 이상이면 체육 연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범법 행위를 저질렀다면

어떻게 될까요?

답은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연금 수급 자격을 박탈시킵니다.


1. 승마의 김동선 선수

음주 상태로 난동을 부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연금 수급 자격 박탈


2. 야구의 강정호 선수

음주 뺑소니 혐의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연금 수급 자격 박탈


3. 야구의 안지만 선수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개설에 연루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연금 수급 자격 박탈


현재까지 3명의 선수가 연금 수령이 취소되었습니다.

그런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태권도 금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은메달에 빛나는

이아름 선수가 

그만 음주운전을 하고 말았습니다.

아! 음주운전......

혈중알콜농도도 0.151%나 된다니

완전 만취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이군요.

연금 점수가 42점으로 

현재 52만원씩 매달 수령하고 있는데

만약 금고 이상의 형을 받게 된다면

연금 수령이 취소될 수도 있어

참 안타깝습니다.


술을 먹으면

대리운전을 부르는 것이

뱃속 편한데...

돈 몇 푼 아낄려고,

아니 충분히 운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사람들이 운전대를 잡습니다.


만약 사고까지 난다면 자신은 물론

애매한 사람까지 피해를 주게 되니

음주운전은 반드시 하지말아야 할 것입니다.


참 안타깝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