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의 약투

헬스클럽

보디빌딩 선수 겸 트레이너인 김동현 씨가

보디빌더들의 약물 복용에 대해

이야기 한 것을 신문에서 읽었다.

일명 약투 또는 약밍아웃이다.

그는 운동을 13년 정도 하고,

약물은 7년 정도 했다고 고백했다 


세계적으로 유명했던 보디빌더가

약물 부작용으로 돌연사 하거나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는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그 정도로 부작용이 있다는 것인데

김동현 선수도 부작용을 겪었다고 말했다.


약물을 하다가 끊으면 다음과 같은

부작용이 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것은 여드름 증가, 탈모 등인데

더욱 심각한 것은 발기부전이다.

약물이 남성호르몬을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하는데,

이걸 끊으면 자연적으로 남성호르몬이

잘 생성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니 발기부전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치료를 한다고 해도 정상적으로 돌아오기 어렵고

아기를 가질 수 있는 확률도 적어진다고 하니,

약물의 부작용이 심각한 수준이다.

또 주사를  계속 같은 부위에 놓기 때문에

피부괴사까지 일어나기도 한다.

심하면 심장마비로 죽을 수도 있다.

스테로이드 주사

 


대표적 약물은 스테로이드이다.

피부과 등에서 처방하는 것은

코르티코이드 스테로이드이다.

이것은 사람의 질환 치료에 많이 이용된다.

.

보디빌더가 주로 사용하는 것은

안드로제닉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이다.

일종의 남성 호르몬으로

근육을 크게 키워주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인 사람은

정상적인 남성호르몬을 생성된다.

그런데 고농도의 스테로이드가 

몸에 투여되면 심장에 무리가 된다.


남성호르몬이 너무 많아지면

여성호르몬화가 되어

여성의 유방처럼되거나 탈모가 된다.


전립선 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끼쳐 암을 일으킬 수도 있다.

또 의사의 처방없이 먹는 경구약은 간에 무리가 간다.

동물 실험 결과도 스테로이드를

계속 투여하면 조기사망하는 경우가 많았다.




신체적 부작용과 더불어 정신적 부작용도 심하다.

이유없이 남을 때리고 싶고,

불안감과 짜증과 신경질이 심해진다.


몸 좋은 보디빌더를 보면 나도 약물이라도 써서

멋있게 보이고 싶은 욕망도 생길 것이다.


그러나 약물은 그때뿐이고 심각한 부작용이 따른다.

아예 약물은 생각하지도 않는 것이 좋다.

몸이 비정상으로 좋은 보디빌더를 보면 그저

약물의 효과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20대에 헬스장에 다닐때 관장님이 뭔 약을 먹는 것을 봤다.

뭐냐고 물어보니 근육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는 약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 관장은 일주일이면

서너번 술에 취해 헬스장에서 비틀거린다.

그러니 누가 운동하러 오겠는가?

지금 생각하니 약물을 지속적으로 투입하여

정신적으로 피폐해지는

약물 부작용이 아닌가 생각된다.


김동현 선수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뒤늦은 후회를 하며,

약물 복용하여 부작용이 있었다는 사실을

얼마나 말하기 주저했을까?

이제라도 김동현 선수의 몸이 잘 회복되었으면 좋겠다.


'건강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가진 신장도 재생이 될까?  (1) 2019.02.20
계단오르기 운동을 해보자  (0) 2019.02.18
근육 만들려고 약물 복용하면...  (0) 2019.02.18
라돈 피해  (0) 2019.02.15
봄나물 냉이를 먹자.  (0) 2019.02.13
내몸을 지키는 브라질너트의 효능  (0) 2019.02.12

라돈이 무엇인가?

라돈이란

라돈 침대, 라돈 온수매트, 라돈 건축자재 등

라돈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라돈이 도대체 뭐길래 이렇게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한다.


라돈은 무색무취의 기체로

폐암을 일으키는 주요원인이 된다.

지구상 어디에서든지 방출되고 있으나,

사람의 감각으로는 전혀 감지할 수 없다. 

암석이나 지각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자연방사능 물질이다.


환기가 잘 되지 않는 곳에서 라돈을 측정해보면

건물 밖보다 훨씬 높은 농도의 라돈이 검출된다.

또 라돈은 건물의 틈을 통해서도 실내에 들어온다.

그래서 환기를 주기적으로 해줘야

쾌적한 실내공기를 유지할 수 있다.

건물의 바닥에서도 유입이 된다.


토양이나 지반 속에 있는

라돈 가스가 건물의 틈을 통해 들어온다.

이렇게 들어온 라돈은 쉽게 밖으로 배출되지 않는다.

실내에 계속 축적되면 농도가 높아지는데,

높은 농도의 라돈을

사람이 흡입하면 건강에 아주 좋지 않다. 

 


라돈이 사람의 몸에 들어오는 경우는

주로 오염된 실내공기를 호흡하여 유입이 된다.

호흡으로 폐에 들어오면 폐에 머물면서

돌연변이를 일으켜 폐암 발생 빈도를 높인다.


그러므로 일상 생활에서

라돈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

아무리 주택을 견고하게 지었다 하더라도

건물의 틈이나 건축자재에서 라돈이 방출된다.

이것이 미량이라면 크게 문제되지는 않는다.


그럼 실내의 라돈을 어떻게 배출할까?

라돈을 저감시키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환기이다.

환풍기를 돌려도 좋고, 창문을 열어도 좋다.

방바닥이나 벽의 틈을 살펴보자.

틈이 있다면 메워야 한다.

건물을 신축할 때에는 라돈을 배출하기 위한

라돈 배출관을 설치하는 것도 좋다.



'건강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단오르기 운동을 해보자  (0) 2019.02.18
근육 만들려고 약물 복용하면...  (0) 2019.02.18
라돈 피해  (0) 2019.02.15
봄나물 냉이를 먹자.  (0) 2019.02.13
내몸을 지키는 브라질너트의 효능  (0) 2019.02.12
발톱 무좀 낫고 싶어  (0) 2019.01.31

미얀마에 대한민국 석성고등학교 개교

한반도의 3배크기, 많은 양의 천연자원을

가진 미얀마는 60-70년대만 해도

아시아의 강국 중 하나였다.

이러한 영광을 되찾기 위해 미얀마는

교육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학생들은 학구열에 불타 오르고

재능있는 젊은이들이 있어

발전 가능한 국가라고 입을 모은다.


하지만 아무리 교육에 열을 올리고 있어도

지난 40여년간 공교육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하루 아침에 정상적으로 되기는 힘들다.

그래서 미얀마가 모델로 삼고 있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다.


우리나라도 부모님, 조부모님 세대에서는

무척 가난하게 살았어도

자식들의 교육은 결코 소홀히 하지 않았다.

너무 궁핍하면 장남만이라도

어떻게든 교육을 시켰다.

그 교육이 원동력이 되어

한국 경제 발전의 밑거름이 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한 장학재단이

10년 넘게 지원하는 학교가 있다.

그 학교 이름은 바로 <대한민국 석성고등학교>이다.

학교명이 미얀마식 이름이 아닌 한국식 이름이다.

교문에는 한글로 쓴 학교명과

태극기가 새겨진 현판이 자랑스럽게 걸려있다.


이 학교가 생기게 된 배경은 다음과 같다.

2008년 태풍 <나르기스>로

수십만의 이재민이 발생했을 때

장학재단이 미얀마를 방문했다.

그때 피해 모습을 목격하고,

학교가 부서져 공부를 할 수 없었던 그곳에

고등학교를 지어준 것이다.


이렇게 미얀마와 인연을 맺은 장학재단이

아무런 조건없이 10년 넘게 지원하고 있다고 하니

참 자랑스런 대한민국이다.

어렵게 살면서 지원을 받다가

지원을 해주는 나라로 거듭난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


신문에서 보고 너무 자랑스러워

어떤 장학회인가 검색을 해봤더니

<석성 장학회>라고 한다.

그리고 대한민국 석성고등학교가 있는 곳은

미얀마 양곤 딴린지역이다.


우리 딸은 굿네이버스를 통해

1명의 학생을 매달 3만원씩 후원하고 있다.

그래서 미얀마를 꼭 가고 싶은데

방문하게 되면 이 학교도 꼭 가야겠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얀마 석성고등학교 개교  (0) 2019.02.15
초등학교 1학년 입학하기  (0) 2019.02.14
아이들 펀드 통장  (0) 2019.02.09
우리 아이 학교생활 잘하기  (0) 2019.02.04
정시와 수시, 부의 세습  (0) 2019.01.28
요즘 졸업식  (0) 2019.01.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