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푸켓의 대표적 사원 왓 찰롱>

왓 찰롱 사원은 태국 푸켓의 대표적인 사원입니다. 불교를 많이 믿는 태국에서 전통적인 양식에 따라 충실하게 지어진 사원이지요. 푸켓의 여러 사원 중 가장 크고 아름답고 태국인들의 사랑을 많이 받는 왓 찰롱 사원을 알아보겠습니다.

제가 여기 관광한 날이 워낙 더운 날이라 솔직히 왓 찰롱 사원을 구경하는 것보다 그늘을 찾아 부채질 한 기억이 더 많습니다. 그날은 왜 그렇게 더운지 가만히 앉아 있어도 등줄기 땀이 저절로 나오더라구요.

앙코르 와트처럼 <왓>은 사원을 뜻하는 말이고 <찰롱>은 지명입니다. 그러니 까 왓 찰롱은 찰롱 지역에 위치한 사원이란 뜻이 되겠습니다. 승려들이 거주하는 중앙 사원이 있구요. 세명의 스님들이 밀랍으로 만들어진 방도 있습니다. 세명의 스님은 루앙 포 참, 루앙 포 차웅, 루앙 포 끄르암 스님입니다. 1876년 광산 노동자로 이주해 온 중국인들이 광산업자의 무리한 요구로 폭동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때 루 앙 포참 스님이 부상자들을 치료해주고 폭동을 잘 마무리시켰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픈 사람들은 루 앙 포참 스님이 계신 왓 찰롱 사원을 찾아 기도도 올리고 복을 기원하는 장소로 인식되게 됩니다.

사람들은 불상에 금박지를 직접 붙이며 복을 기원하기도 합니다. 복을 기원하는 마음은 한국이나 이곳이나 모두 같은 마음인 것 같습니다. 

사원 지붕은 붉은 색(주황색) 계통으로 칠을 하였으며 건물은 금박을 하였는지 황금색이 많습니다. 건축물들 모두 화려한 장식을 하였으며 황금색으로 햇빛에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반바지, 민소매는 사양합니다>

노출이 심한 옷이나 반바지를 입은 사람은 들어갈 수 없습니다. 아래 사진처럼 반바지 복장을 하고 간 저희 집사람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대기하였지요. 불교 사원인 엄숙한 곳이므로 무릎을 덮지 않는 반바지나 민소매티는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 가끔 펑펑 소리가 들릴 것입니다. 그건 화약 터지는 소리입니다. 이곳 사람들은 폭죽이 악운와 잡귀를 물리친다고 믿기에 큰 소리가 나는 폭죽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중앙 사원 바로 앞 빨간 벽돌로 굴뚝처럼 지은 곳에서 폭죽을 터뜨리는데 화약 파편이 여기저기로 튀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폭죽 터뜨리는 것은 중국 사람들과 비슷한 풍습인 것 같습니다.

푸켓은 사시사철 더운 곳입니다. 더위에 약한 사람들은 얼음물을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꽝꽝 얼은 pet병이라 할지라도 얼마 지나지 않아 녹습니다. 계속 시원한 물을 마시고 싶으면 조금 무겁더라도 보냉병이 좋습니다. 그리고 햇빛이 강하니 선크림 자주 발라 주십시오.


<유대인의 속담>

유대 인에게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현명한 사람은 모든 사람에게 늘 배우는 사람이다.

-이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은 자기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은 누구인가? 그건 바로 자기가 가진 것으로 감사하며 만족하는 사람이다.

<맥클러 박사의 실험>

미국 맥클러 박사는 재미있는 실험을 실시하였습니다. 그건 바로 감사의 힘에 대한 실험이었습니다. 그래서 캘리포니아 대학 신문에 '나의 실험에 참여할 사람에게는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으니 신청하십시오.' 라고 광고를 하였습니다.

그러자 많은 학생들이 실험 대상이 되겠다고 신청을 하였습니다. 맥클러 박사는 300명의 학생을 추린 후 100명씩 모두 A,B,C의 3팀으로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각 팀에게 과제를 내 주었습니다.

A팀 학생들의 과제-오늘 일어난 일을 모두 적어 오세요

B팀 학생들의 과제-오늘 기분 나빴던 일 모두 적어 오세요.

C팀 학생들의 과제-오늘 감사했던 일 모두 적어오세요.

이 실험적인 과제는 3주간 계속 되었습니다. 3주가 지난 후 학생들에게 물어보고 면담도 가졌습니다. 


<실험 결과>

B팀 학생들: 다른 때보다 친구들과 더 많이 다투었다고 하고 소화도 안되고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다고 합니다.

C팀 학생들: 다른 때보다 학교 생활이 즐겁고 스트레스도 거의 받지 않았으며 3주동안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합니다.

맥클러 박사는 실험 결과를 정리하여 발표하였습니다.

-감사하는 사람은 스트레스도 받지 않고, 다른 사람보다 행복감을 더 많이 느끼게 됩니다. 활기찬 생활을 할 수 있고 스트레스가 없으니 병에도 강합니다. 감사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기쁨과 용기를 줍니다. 

이 이야기에서 우리들은 모든 일에 감사하는 생활로 늘 웃는 얼굴로 긍정적으로 생활해야 되겠습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척이란  (0) 2018.04.07
청소년 자살 문제  (0) 2018.03.21
학교폭력에 대해 알아봅시다.  (0) 2018.03.21
학습준비물 구입대상 목록  (0) 2018.03.19
감사할 줄 아는 사람  (0) 2018.03.14
반복의 힘-김득신  (0) 2018.03.14

<노력의 대명사 김득신>

조선시대 김득신이란 선비가 살았습니다. 화가였던 김득신과는 동명이인입니다. 어렸을 때 천연두를 앓아서 그런지 우둔하고 총명하지 못했습니다. 그런 그를 아버지가 끊임없이 가르쳐 드디어 열살이 되어서야 겨우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글을 배우면 얼마 지나지 않아 기억이 잘 나지 않는지 쉬운 글조차 잘 읽기 못했지요.

 동네 사람들은 "아비는 똑똑한데 저 아이는 왜 이리 우둔할까? 저렇게 해서 커서 뭘 할 수 있겠는가?"하며 수군거렸습니다. 그렇지만 김득신의 아버지는 포기하지 않고 계속 가르쳤습니다.

"우리 득신이는 자라서 훌륭한 사람이 될 것이다. 지금은 비록 배우는 것이 늦지만 득신이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하고 있으니 분명히 조선에서 이름을 날릴 선비가 될 것이야." 이렇게 말하며 주변 사람들의 수군거림을 일축하였습니다.

그리고 항상 득신에게 말하기를

"열심히 읽고 또 읽어라. 그러면 반드시 글을 외울 수 있게 되고 대문장가가 될 수 있을 것이니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하거라."

라며 득신을 다독거리며 격려하였다.

득신은 그런 아버지의 말씀을 잘 듣고 책을 수없이 반복하며 읽었다. 

어느날 득신은 하인과 함께 산책을 나갔다. 그때 담너머에서 글읽는 소리가 들렸다. 

득신은 

 "저 글읽는 소리가 어디서 많이 들어본 소리 같은데 도대체 기억이 나지 않는구나. 무슨 소리였더라....???" 

 함께 산책 나온 하인이 말하기를

 "나으리, 정녕 저 글읽는 소리가 무엇인지 모르겠습니까? 저건 나으리께서 자주 읽던 글입니다. 이젠 저도 나으리가 읽던 소리를 아주아주 많이 들어서 저도 암송할 수 있을 정도인데 나으리께서는 정녕 모르신다는 말씀이십니까?"

그 글은 사기열전 중 백이전이었는데 그가 무려 11만 3천번이나 읽었던 글이었습니다. 이렇듯 둔하고 느렸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여 드디어 득신이 59세에 되던 해에 과거에 급제하여 성균관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책을 1만번 이상 읽은 것이 36편이나 된다니 그의 노력을 가히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득신은 비록 우둔하고 배우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끊임없는 노력으로 나라의 훌륭한 인재가 되었으며 당대의 유명한 문장가가 되었습니다. 자신의 능력이 없음을 한탄하지 않고 부족함을 탓하기 보다 그 시간에 책을 열심히 읽었던 것입니다. 그리하여 자신의 꿈을 이루었던 것입니다.

그의 시를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사마천의 사기를 천 번 읽고서야 금년에 겨우 진사과를 합격했네-

사기를 천 번을 읽었다는 것은 수없이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이고, 그리고 나서 간신히 진사과를 합격했다는 이야기입니다.

<노력의 힘, 반복의 힘>

자신의 재능만 믿고 열심히 노력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재능이 없어도 꾸준한 노력으로 역사에 길이 남을 위인이 된 사람은 많습니다. 

 자신의 재주나 재능을 한탄하지 맙시다. 언젠가 튼실한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스스로 얼마나 노력했느냐에 달려 있는 것입니다. 다만 재주가 부족하여 속도가 늦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누구나 다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그것은 얼마나 절실한 힘을 쏟아 노력했는가에 따라 달라 질 것입니다.

'교육'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척이란  (0) 2018.04.07
청소년 자살 문제  (0) 2018.03.21
학교폭력에 대해 알아봅시다.  (0) 2018.03.21
학습준비물 구입대상 목록  (0) 2018.03.19
감사할 줄 아는 사람  (0) 2018.03.14
반복의 힘-김득신  (0) 2018.03.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