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수거 노인을 위한 수거보상금 제도 법안 발의


아침에 목욕탕을 가려고 차를 타고 가다보면

매일 보는 노인이 있다.

허리는 30도 정도 구부러져 있는데,

손수레가 아니라 유모차에 폐지를 싣고 간다.

그런데 인도는 보도블록으로 되어 있어

바퀴가 잘 나가지 않는지

차도로 그냥 다닌다.


아침에 차량들이 쭉 밀려 있다면

그 할아버지가 차도에서 유모차를

끌고 가는 것이다.


저 일을 하지 않으면 돈을 벌 수가 없으니

얼마 되지도 않은 폐지를 싣고 간다.

정말 위태위태하다.

특히 아침에는 출근길이 늦다고 과속하는 경우도 있는데

사고를 당하지 않을까 늘 걱정된다.


처음에는 왜 차도로 다녀서 차를 막히게 하고

본인도 위험에 노출될까?

라는 생각을 했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도로가 유모차 바퀴가

잘 나가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폐지를 수거하면

수거해서 파는 금액만큼 수거보상금을 지원하자는 

법안을 제출해서 눈길이 간다.

일명 폐지수거 노인을 위한 수거보상금 제도이다.


특정 정당 지지자는 아니지만

우리 아산시 국회의원이 

재활용품 수거노인 지원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한 걸

인터넷 뉴스에서 보고 특히 눈길이 간다.


폐지 줍는 노인들이 환경보호와 자원재활용에

기여를 하고 있으므로 그분들의 안정된 생활을

돕겠다는 법안이다.


아무쪼록 이 법이 통과되어 폐지 줍는 분들의

수입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폐지 값이 너무 좋지 않아

8시간을 일해도 8천원 남짓 번다고한다.

시급으로 천원밖에 안되는 돈이다.

그나마 폐지가 줍는 노인들의 경쟁이 있어서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주워도 얼마 벌지 못한다고 한다.


이 더위에 무거운 손수레를 끌고 가는 모습을 보면

안스러운 생각이 든다.

국가가 이런 분들을 위해 세금 쓰는 것은

별로 아깝지 않다고 생각한다.


치매 걱정 없이 살고 싶다면


치매는 걸린 사람도 삶의 질이 떨어지지만

돌봐야 되는 가족들의 고통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런데 치매는 어느 정도 예방할 수가 있다고 한다.

아무리 가족 중 치매가 걸린 사람이 있고

치매 유전자가 있다고 해도

치매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다고 한다.


그럼 어떻게 해야 치매를 예방할까?


1. 운동

다이어트에도 중요하고

삶의 활력을 주는 운동이

치매예방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일주일에 최소 3번 이상 

가벼운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하자.

가까운 동네 한바퀴 산책을 좋은 것 같다.


매일 집 사람과 함께 걷다 보면

이런 저런 얘기도 하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 좋다.


2. 과일과 야채 등 건강식품을 먹자.

모든 질병은 식생활과 관련이 많다.

소금성분, 포화지방이 많은 가공식품을 많이 먹은 사람은

아무래도 건강한 생활을 하기는 어렵다.


현미 등 통곡물 섭취를 늘리고 생선도 멀리하지 않아야 한다.


3. 술은 적당히 즐겨야 한다.

술은 가급적 먹지 않아야 좋은데,

사회생활 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먹어야 한다.

이때 맥주 1~2잔만 마시고 더이상 먹으면 좋지 않다.

그런데 이건 좀 지키기 어려울 것 같다.

그 다음날 내몸이 버틸 수 있으면 될 것 같다.


4. 담배를 멀리 한다.

담배 피우는 것도, 간접 흡연하는 것도 모두 좋지 않다.

현재 담배를 피운다면 빨리 끊는 것을 권한다.


아무리 치매 유전자를 가진 사람이라도

평소 식생활관리, 건강관리, 금연 금주를 실천하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고 하니

꼭 실천해야겠습니다.

 

해외여행 소매치기 예방법


가방을 메고 이탈리아 여행 중이었다.

기차를 타고 로마 테르미니역에서 피사까지 갔다.

피사의 사탑을 보러 가고자 했던 것이다.


피사 역에서 구글 앱을 켜고 한참을 걸어

피사의 사탑에 도착했다.

여기 저기 관광객들도 많고,

흑인들도 여러 명 눈에 띄었다.


인종 차별이라고 할 지는 몰라도

뭔가 해코지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아니나다를까 피사의 사탑 관광을 마치고

피사 역으로 걸어가고 있었다.

약간 인적이 드문 곳으로 구글지도가 가르쳐 줘서

걸어가고 있었다.

횡단보도 앞에서 초록불로 바뀌기를 기다렸다.

그때 어디선가 흑인 2명이 따라와서

슬쩍 가방을 툭 치는 느낌이 들었다.


재빨리 돌아보니 아무일 없다는 듯

엉뚱한 곳을 바라본다.

나는 경계의 눈초리를 하며 집사람과 아이들을

데리고 횡단보도를 빠르게 건너고

아이들에게 뒤를 돌아보지 말라고 말했다.

내 가방 안에는 음료수와 과자만 있고

지갑이 없었으니 다행이었다.


어느 정도 걸어간 다음 뒤를 보니

허탕 친 듯한 표정을 지으며 뒤돌아 가는

모습을 보았다.


자유 여행을 다니다 보면 경찰 복장을 하고

신분증을 달라고 해서 지갑을 털어 가는 경우,

아이들이 여러 명 달려들어 뭐라 뭐라 이야기 하다가

다른 일행이 소매치기 해가는 경우 등 다양하다.



그럼 소매치기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1. 여행 위험 국가, 여행 금지 국가나

지역은 가지 않는다.


2. 여행하려는 국가의 문화나 치안 상태를 미리 알이보고

여행 장소를 미리 가족이나 친지에 알리고 간다.


3. 해외에서 버스나 기차를 타고 이동할 때도 있다. 

이때 캐리어가 문제다. 

가끔 캐리어를 분실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럴 때에는 자신의 캐리어에 번호로 된

자전거 자물쇠를 이용하면 도움이 된다.

실제로 나는 스페인에서 고속열차 타고 이동할 때

우리 가족의 캐리어를 기둥에 묶고 갔더니

캐리어 걱정을 덜하게 되었다.


4. 겨울철에는 다이소에 파는 복대를 가지고 가면 좋다. 

그럼 배도 따뜻하고,

돈이나 카드도 잘 보관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5. 휴대폰도 문제다. 

사진을 찍어 주겠다고 해서 휴대폰을 건네주면

그대로 들고 튀는 경우가 있다. 

절대 남에게 휴대폰을 주면 안된다.

휴대폰에 항공권이나 숙소, 관광지 등

티켓들이 다 들어있는데

이걸 잃어버리면 곤란해진다.

그러므로 휴대폰 분실 방지 스트랩을

사용하면 좋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