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입을 열다

유소년을 지도하는 김호철 감독님


현대캐피탈 시절부터 김호철 감독을

좋아했던 제가 오해를 했습니다.

배구협회가 도대체 뭐하는 기구인지

물어보고 싶습니다.

선수와 감독위에서 군림하는 협회인지,

아니면 선수와 감독을 보호하고 감싸야

하는 협회인지 어느 것인가요?


아무리 탁상행정이라지만

배구로 인생을 걸었고

배구로 온 국민에게 기쁨을 줬던

감독입니다.


대회 나가기 위해 감독이 스폰을 구하러

다닌다는 것이 말이 됩니까?

배구협회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있지 말고

스폰을 구하러 다녀야 하지 않을까요?

아니 그것보다 더 좋은 것은

대한배구협회장이 기업인이 되었으면

좋았을 것입니다.


그러면 기업에서 후원을 해주고,

경우에 따라서는

대회 경비도 지원해 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김호철 감독에 대한 여론이 나빠지고

협회의 입장이 난처해지니

김감독님에게 뒤집어 씌운 것이 아닌지

심히 걱정입니다.


저는 전임 감독하면 프로팀 감독을

하지 못하는 줄 알았는데,

계약서에는 확실한 문구가 없었는가 봅니다.

계약서에는 전임 감독 하다가 관두면

위약금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럼 반대로 생각하면

위약금 내고 전임 감독을 관둬도

된다고 해석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OK저축은행이 위약금을 내주고

김호철 감독을 영입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 같습니다.

배구 협회는 위약금을 벌어서 좋고,

김호철 감독은 돈 더 받는 프로팀 가서 좋고,

OK저축은행은 좋은 감독을 뽑아 좋겠다는

시나리오가 아닐까 합니다.


김호철 감독님 스스로 이젠 배구계를

떠난다고 합니다.

한평생 배구 발전을 위해 헌신했던 분을

저렇게 쓸쓸하게 발길 돌리게 해선 안됩니다.


하여간 그동안 김호철 감독님을

오해해서 정말 미안합니다.

그리고 재심을 신청하여

김감독님처럼 협회의 희생양이 되는 분이

없도록 해 주십시오.


이번 일이 배구 인생을 끝낼 정도로

큰 잘못인지는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합니다.

아직 대한민국 배구를 위해 꼭 필요한 분입니다.


<지난번에 쓴 글>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김호철 파동

김호철 자격정지 1년


'스포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자배구 트라이아웃 결과  (0) 2019.05.04
거미손 이선규 은퇴하다  (0) 2019.05.04
김호철 감독 입을 열다  (0) 2019.04.22
김호철 자격정지 1년  (0) 2019.04.21
김호철 파동  (0) 2019.04.19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0) 2019.04.15

김호철 자격정지 1년


전 현대캐피탈 배구단의 팬입니다.

집에서 가까운 곳에 유관순 체육관이 있어

자주 배구경기를 관람하러 갑니다.


제일 처음 프로화 되어 경기를 할 때에는

지금처럼 관중이 많지 않았습니다.

몇 년전인지는 몰라도

현대와 LG 팀이 경기를 할 때

제일 먼저 선수 소개 후 공을 관중석에 던져 줍니다.

그리고 경기를 진행합니다.


그때 경기를 관람하다가 화장실에 가는데

저만치에 LG선수단이 던진 공이 보입니다.

그래서 LG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공을 득템 했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그 정도로 관중이 적었다는 뜻입니다.

관중이 많았다면 그 공은 누군가 벌써 주웠겠지요.

(당시 LG가 너무 못해 관중이 매우 적었습니다.)


그렇게 현대 경기가 있는 날이면 유관순 체육관에서

즐겁게 배구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감독이 김호철 감독입니다.


올해 우승을 한 최태웅 감독님이 선수일때

김호철 감독이 인터뷰 한 것이 생각납니다.


최태웅 선수가 아픈 것을 참으며

열심히 연습하고 경기하는 것을 보면

눈물이 날 지경이라고 말씀하신 것 같습니다.

아마 최태웅 감독이 당시 림프암을 투병하면서도

독종처럼 훈련했다고 하며 눈물을 살짝 보였습니다.


그래서 김호철 감독이 훈련을 엄하게 시키지만

인간적인 면이 있다고 생각하며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이번 OK저축은행 감독직을 먼저 제의한

이른바 김호철 파동으로 1년간 국가대표직 감독과

프로팀을 지도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시간을 돌려 생각해 본다면

김호철 감독은 OK 저축은행으로 가려고 했던 것을

마음속 깊이 진실되게 사과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돈에 대한 욕심이 있을수도 있지만

컴퓨터 세터라고 불리우던 배구 전설에 걸맞는

행동을 했어야 했다고 생각됩니다.


아마 이번 일로 김호철 감독은

이미지에 큰 타격이 되었습니다.

유소년팀을 무료로 지도하시면서

미래 배구 꿈나무나 양성하는데 봉사를 하시던지,

아니면 조용히 은퇴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배구를 통해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는데,

그에 걸맞는 희생을 했으면 좋았을텐데,

돈에 그만 중요한 가치를 망각해서

너무 너무 아쉽습니다.


그나저나 올림픽 예선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 어수선한 분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갈까 걱정입니다.

차기 감독은 누가 될지 ...


<지난 번에 쓴 글>

김호철 대표팀으로 남겠다고 했었다.

김호철 파동



'스포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미손 이선규 은퇴하다  (0) 2019.05.04
김호철 감독 입을 열다  (0) 2019.04.22
김호철 자격정지 1년  (0) 2019.04.21
김호철 파동  (0) 2019.04.19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0) 2019.04.15
축구경기규칙이 6월달부터 바뀝니다.  (0) 2019.04.15


김호철 파동


설마 김호철이 국가대표팀 감독을 팽개치고

OK저축은행에 감독직을 먼저 제의했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아니 김호철 감독을 믿고 싶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는가보다.

최천식 대한배구협회 남자 경기력향상위원장이

김호철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다.


대한배구협회 사상 처음으로 

전임제 감독으로 김호철 감독을 임명하고,

김호철 감독 스스로도 올림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 했는데 아쉽다.


이에 대한배구연맹에서는 김호철 감독과

OK저축은행 구단에 대해

스포츠공정위원회에 함께 올리기로 했다. 


김호철 감독은 전임제 감독인데도

OK저축은행에 감독직 제의한 이유이다.

OK저축은행은 아무리 감독직 제의를 했다고 해도

전임제 감독인데 KOVO규정을 무시하고

김호철 감독과 접촉한 이유이다.


그래서 이번 김호철 파동에 대한 책임으로

최천식 경기력향상위원장이 사임하려고 하는 것이다.

그나저나 김호철 감독은 설곳이 없어 보인다.


OK저축은행은 김세진 감독 사임 이후 

석진욱 코치로 감독 대행을 선임했어야 했다.

아니면 김호철 감독이 감독직 제의를 했어도

"대표팀 감독이 아니신지요?"라고

초장에 거절했어야 했다.


김호철 감독은 현대캐피탈을 우승시키고

지도 능력을 인정받았는데

뭐가 아쉬워서 이런 일을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물론 국가대표 감독 연봉 1억원보다

프로팀 연봉이 몇 배 더 많다는 것은 안다.

예전 대표팀 감독을 맡으면서 프로팀 감독 제의가

들어온다 할지라도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까지 대표팀을

이끌 것이라고 이야기 했었다.

그리고 대표팀을 그만 두면 위약금까지 낸다는

계약이 있었다.


김호철의 팬으로서

지금도 사실이 아니길 바랬지만

신문을 읽어보니 사실인 것 같다.

정말 사실이라면

김감독님이 치명적인 실수를 한 것 같다.


돈도 좋지만 아니 돈도 많이 버셨을 것 같은데

명예를 더 중요시 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

에효, 아쉽다.

그나저나 네 달 정도밖에 남지 않은 올림픽 예선을

잘 치를 수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스포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호철 감독 입을 열다  (0) 2019.04.22
김호철 자격정지 1년  (0) 2019.04.21
김호철 파동  (0) 2019.04.19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0) 2019.04.15
축구경기규칙이 6월달부터 바뀝니다.  (0) 2019.04.15
엑자시바시 김연경  (0) 2019.04.14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김호철 매직위 사진은 포스팅과 관련 없음


김세진 후임으로 OK저축은행의 감독으로

내정되었다는 김호철 남자배구팀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OK저축은행은 김세진 감독의 후임으로

석진욱 코치와 김호철 대표팀 감독을 놓고

누구를 차기 감독으로 할 것인지

심사 숙고를 했다.


그래서 인지도와 감독 경험이 풍부한

김호철 감독을 내정하고자 했다.

대표팀 감독보다 훨씬 좋은 대우를 약속했고,

김호철 감독 스스로도 프로팀 감독에 대한

욕심이 있었던 것은 사실인 것 같다.


하지만 김호철 감독은 예전에

국가대표팀을 맡으면서 전임제 감독으로

남겠다고 이야기 했었다.

그래서 만약 프로팀의 제안이 온다고 해도

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번에 OK저축은행의 영입시도는

전임제 감독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OK감독으로 제안했다고 한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알려진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억울해 하고 있다.


OK저축은행이 먼저 감독직 제안을 한것인지

아니면 김호철 감독이 스스로 OK를 맡겠다고

한 것인지 어떻게 되든 도덕성의 문제에

휩싸일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좋은 감독을

영입하고자 하는 욕심이 있을 것이다.

김호철 감독 또한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는

명예보다는 프로팀을 지도하고 싶은 욕심에

혹시라도 마음이 흔들렸다고 해도

뭐라 할 수 없는 것 같다.


하여간 임동혁 등 신예 선수들 기량이 향상되어

남자배구가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이 있도록

제2의 전성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



'스포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호철 자격정지 1년  (0) 2019.04.21
김호철 파동  (0) 2019.04.19
김호철 대표팀 감독으로 남겠다.  (0) 2019.04.15
축구경기규칙이 6월달부터 바뀝니다.  (0) 2019.04.15
엑자시바시 김연경  (0) 2019.04.14
2019-20 프로배구 FA 결과  (0) 2019.04.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