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축구단 아산시민축구단으로 거듭 비상합니다.

아산축구팀

아산무궁화축구단의 미래가 불투명하여 늘 걱정했습니다.

빨리 좋은 쪽으로 해결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드디어 해결이 났습니다.

예전에 제가 생각한 대로 시민축구단으로 거듭 비상한다는 것입니다.

아산시 의회 208회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예산안이 통과되어 내년 K리그를 참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올해 이순신 운동장을 찾아 목소리 높여 응원했는데 그 보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올해 2부리그 우승을 일궈내며 선전했지만 경찰청의 선수선발 중단을 발표하여 미래가 불투명했습니다.

우승을 하고도 경찰청의 확고부동한 자세로 인해 1부리그 승격이 좌절되었습니다.

어부지리로 리그 2위 성남FC가 1부리그에 승격이 되었습니다.

1부리그 승격보다는 팀 해체가 될뻔한 아산축구팀.

아산시, 아산 구단, 축구인, 프로축구 연맹이 똘똘 뭉쳐 아산을 살리기 위해 힘을 모았습니다.

저도 경찰청이 계속 선수 선발을 해주어 군복무하면서 운동을 하기를 기대하였습니다.

그러나 그게 안된다면 차선책으로 아산시민구단으로 발족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정말로 시민구단으로 거듭 나는 쪽으로 결정되었다는 소식에 아주 기쁩니다.

아산무궁화



이젠 봄여름가을에는 축구를,

겨울에는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배구를 응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선수 수급이 다소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년 1월 12명이 전역하면 14명의 선수밖에 있지 않습니다.

내부적으로는 선수 24명 정도 더 뽑는다고 하니 희망이 있습니다.


아산의 주세종, 이명주 선수 힘을 내시고 내년에도 좋은 활약 부탁드립니다.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아산무궁화 축구단 파이팅!!!

어이없게 우승을 놓친 중국 마라톤 선수

마라톤


결승선 500여미터 앞두고 중국 허인리 선수와 에티오피아 선수가 각축을 벌이고 있습니다.

허인리 선수가 조금 뒤처지다가 추월하여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있는 힘껏 다해서 뛰어가고 있는 허인리 선수가 우승을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주최즉의 한 여성이 허인리 선수에게 중국 국기를 건네려다 실패합니다.

그러자 허인리 선수를 뒤따라가며 중국 국기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해설자도 국기 든 사람보고 쫓아오지 말라고 합니다.

어차피 못따라갈 것이니까요.


앞서가고 있는 허인리 선수.

결승선이 다가옵니다.

그런데 또 다른 사람이 허인리 선수 앞에서 비에 젖은 중국 국기를 건네 줍니다.


허인리 선수는 국기를 받고 팔에 감았다가 떨어뜨립니다.

달리는 페이스가 약간 주춤해진 것입니다.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에티오피아 선수가 추월합니다.

결국 결승선은 에티오피아 선수가 먼저 들어옵니다.


해설자도 허인리 선수가 혼란스러웠을 것이고,

페이스에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하며 안타까워 합니다.

우승할 뻔 했는데 놓쳤다고 아쉬워합니다.


그런데 웃긴 것은 경기 후 중국 네티즌들은

국기를 전해주려고 한 사람들을 비난하는 것보다,

오히려 우승을 위해 중국 국기를 떨어뜨렸다고 하며

맹비난을 하였습니다. 


허인리 선수는 자신이 피해자인데도

팔이 마비된 상태라 국기를 떨어뜨렸다고 하며

사과까지 해야만 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되었습니다.


과도한 애국주의가 낳은 참사라고 반성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 허인리 선수를 비난합니다.


마라톤에서 관중이 경기장에 난입하여

경기 흐름을 방해한 것을 비난해야지,

왜 결승선을 향해 죽을 힘을 뛰던 선수를 비난하는지

참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특히 국기를 전해주려고 했던 사람이 주최측이라는 것이 더욱 이해가 안됩니다.

결승선에 도착한 후 국기를 전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만약 이런 경우가 우리나라에서 벌어졌다면

아마 국기를 전해주려고 하던 관중을 맹비난했을 것 같습니다.


비록 중국 선수이지만 최선을 다한 허인리 선수가

다음 번 레이스에서는 최선의 기량을 발휘하여 우승하길 기대해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