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토 토메 성당의 오르가스 백작의 매장


산토 토메 성당을 가기 위해 가이드가

언덕에 주차하였다.

차 안에서 오르가스 백작의 이야기를 듣고,

산토 토메로 이동하였다.

산토 토메 성당은 오로지 이 그림을 보려고 방문하는 것이다.

톨레도에 왔다면 반드시 봐야 할 그림이다.

실물 그림을 본 순간 역시 엘 그레코는

참 기괴한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

엘 그레코는 그림 가격을 높게 부르고

그림도 그 당시 유행했던 화풍과 약간 달라서

호불호가 달랐다.


어느 날 산토 토메 성당에서

오르가스 백작의 장례식 장면을

그려 달라는 부탁이 들어왔다.

오르가스는 산토 토메 교회 건축비를 부담하고,

또 많은 돈을 이 교회에 기부하라는 유언을 남기기도 하였다.

그러니 성당의 입장에서는

오르가스 백작이 너무나 고마운 사람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성당에 들어서자마자

이 그림이 떡하니 걸려있다.


가이드는 함께 오지 않았다.

왜냐하면 입장료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그림 한 장을 보려고 입장료를 내야 하지만,

그렇다고 여기까지 와서 보지 않을 수는 없었다.

표를 끊고 들어가니 한 무리의

단체 관광객들이 이 그림 앞에서

설명을 듣고 있었다.

우리 가족도 함께 설명을 듣다가,

그들이 빠져나간 다음에 가까이에서

그림을 감상할 수 있었다.

그림은 전체적으로 아래는 지상 세계,

위는 천상 세계를 나타낸다.


가운데에 오르가스 백작이 나오는데

사람들이 입관을 하려는데

갑자기 성인 2명이 나타나 직접 입관을 했다고 한다.

성인 2명은 성 에스테반, 성 아구스틴이다.

또 천상 세계를 보면

성모마리아가 오르가스 백작의 영혼을

맞이하고 있다.

그림의 표현도 어머니의

자궁 형태로 되어 있어 신기함이 더하다.

지상 세계의 그림은 너무 사실적이다.

거기에는 엘 그레코 자신도 그렸고,

자신의 아들도 그려 넣었다.

지방 귀족들과 성직자들도 함께 그렸다.

아들의 손수건에는 아들 출생년도인

1578년과 사인이 표시되어 있다.


스페인 여행 시 톨레도는

반드시 가야할 필수 코스이다.

너무 도시가 아름다워 스페인 여행하면서

1번은 가이드와 함께,

1번은 자유 여행으로 2번 갔었다.

톨레도를 휘감는

타호강과 톨레도 대성당의 웅장함,

반대편 언덕 위 호텔에서 바라본

톨레도의 전경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유대교, 이슬람교, 가톨릭교가

공존한 톨레도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싶어 다시 또 꼭 여행하고 싶은 곳이다.

여행하기 너무 좋은 스페인이다.



오늘 아침 가이드와 만나
승용차로 톨레도 여행을 하였다.
엊그제 가본 곳을
너무 도시가 아름답고 멋져
다시 찾아간 것이다.

이런 우리 가족을
 가이드님도 의아하게 생각한다.
봤던 곳 또 찾는 사람은 처음이라며
설명도 더욱 자세하게 해 주었다.

그리고 더 신기한 것은
가이드님 고향이
현재 내가 살고 있는 곳이고
엊그제 설명한 가이드는
나의 고향 사람이었다.
스페인 와서까지
이렇게 만나는 것이 너무 신기하다.

톨레도에 도착하여 국영호텔
커피숍으로 가서
톨레도 전망을 바라봤다.
엊그제 야경 모습과는
또 다른 멋진 풍경을 선사한다.

그리고 대성당으로 이동하여
구석구석 살피며
스페인 톨레도 최고 성당을
찬찬히 알아보았다.

현지가이드 없이
우리 가족만 들어왔기 때문에
가이드는 성당 밖에서
개괄적인 설명을 해  주었다.

성당에 가서 꼭 살펴볼 것과
역사적인 이야기를 듣고
성당 내부를 관찰하니
잘 이해가 되었다.

성당을 나와 도보로
이곳저곳을 살펴보는데
설명을 너무 잘 해주어
다리 아픈 줄도 몰랐다.

마침 엘 그레코 생가도
무료입장이라
들어가서 엘 그레코 그림도
감상하고 난 후
짚라인으로 이동하여
애들이 체험도 하였다.

너무나 아름다운 톨레도.
꼭 다시 찾아오고 싶은 도시이다.




'여행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외 여행 챙기면 좋은 물품  (0) 2019.01.26
세비아 숙소 도착  (0) 2019.01.21
스페인 톨레도 여행  (0) 2019.01.20
일방적인 마드리드 아파트 예약취소  (0) 2019.01.19
스페인 몬세라티  (0) 2019.01.18
피카소 미술관  (0) 2019.01.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