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갔는데 충전기가 없다면?

스마트폰 충전기

해외 여행 갔을 때 호텔에 들어가 짐을 풀었는데

꼭 빠트리고 오는 물건이 있습니다.

특히 스마트폰 충전기를 가져오지 않았다면 큰 낭패입니다.

하지만 충전기를 가져가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스파트폰 충전기를 가져왔는데 가서 꽂아보니

잘 작동이 되지 않으면 문제입니다.

어댑터가 불량해서 충전이 안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럴 땐 호텔 객실의 텔레비전을 살펴봅니다.

반드시 USB 단자가 있을 것입니다.

거기에 케이블만 빼서 꽂으면 텔레비전을 시청하면서

충전이 될 것입니다.

그러니 충전기 케이블은 꼭 가져가야 합니다.


케이블마저 없다면 인근 편의점에 가서

구입 하시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전자제품을 이용하려면

꼭 챙겨야 하는 것이

멀티탭과 멀티플러그입니다.

노트북,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동시에 충전하기 위해서 꼭 가져가야 할 품목입니다.

해외여행 호텔


다음은 여행 중 옷을 좀더 말끔하게

입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다리미가 준비되어 있지 않은 호텔이라면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아놓고

반신욕을 즐긴 다음 물을 버리지 않습니다.

그 상태로 욕실에 구겨진 옷을 걸어두면

다음 날 어느 정도 주름이 펴진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반신욕하고 물을 그냥 버리지 말고

그냥 두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바로 가습기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호텔은 매우 건조합니다.

욕실에 물을 받아 놓았으니

습도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객실에 있는 일회용품은

집으로 가져가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요즘 환경보호를 이유로

면도기, 칫솔, 치약 등 일회용품을

구비하지 않는 호텔도 있습니다.

기본적인 세면도구는 잘 챙겨가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여행 갈 때 빠트리지 않고

짐을 싸는 것이 중요합니다.

공책에 필요 물품을 모두 적은 다음

하나하나 체크하면서 가방을 꾸린다면

필요물품 모두 잘 챙길 수 있을 것입니다.


모두 모두 즐거운 여행 합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선전으로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관계가 매우 긴밀해졌다고 느껴집니다. 

 하지만 베트남 전쟁에서 전투병을 파병한 우리나라는 서로 죽고 죽이는 전투를 경험하였습니다.

 베트남 전쟁의 한국군 파병은 주한미국을 빼내 베트남전에 파병시키려고 하는 미국의 의도에 박정희 정부는 우리들이 전투병을 파병할테니 주한미군을 빼내지 말라고 합니다. 그리고 전투병 파병에 따른 우리나라의 경제적 원조를 해줄 것을 요구합니다.

 그렇게 한국군은 베트남 전쟁에 파병을 합니다.

우리나라는 약 17년전에 한국전쟁을 경험한 국가로 공산주의와 싸워본 경험이 있습니다. 채명신 사령관을 중심으로 용맹스럽게 전투를 하여 베트콩들을 무찔렀습니다.

 공개된 호치민의 명령에는

 "한국군을 만나면 전투를 하지 말고 무조건 피하라. 특히 맹호부대를 만나면 무조건 작전 취소하고 철수하여 병력과 군사 장비를 보호하라"

 라고 명령을 내릴 정도로 한국군은 베트남 전쟁에서 혁혁한 전과를 거두었습니다.

 또 엄청난 포탄을 쏘고 수많은 전사자를 냈음에도 프랑스, 미국, 월남군이 베트콩 요새 탈환을 실패하였는데, 한국의 해병대는 단 두 시간만에 점령해 버렸다는 이야기는 신화에 가깝습니다. 용맹스러운 해병대 군가가 생각나는군요.(그래서 해병대 캠프를 보내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도대체 이게 어떻게 가능한 것인가? 그것은 전술의 차이라고 전해집니다.

 우리나라 군대는 베트콩으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즉각 여러 방향에서 사격을 가하여 베트콩이 도망칠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미군들은 뒤로 물러나 포병에게 포 사격을 요청하거나 공중 폭격을 요구합니다. 그런다음 보병이 공격을 해봤자 그때는 이미 베트콩이 도망간 상태였습니다.

 베트콩들이 게릴라 전법으로 공격을 해도 한국군은 즉시 반격, 미군은 일보 후퇴하여 포격 요청을 했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그러니 베트콩들도 섣불리 한국군을 공격하지 못하고, 한국군과 싸우는 것을 꺼리게 됩니다. 베트남 주민들은 한국군이 주둔한 곳이 오히려 더 안전하다고 하여 한국군 주둔지로 몰려들었다고 합니다. 옛날 임진왜란 시 이순신 주둔지가 안전하다고 하여 백성들이 몰려들었던 것과 같은 이치라고 생각됩니다.

 베트콩을 무찌르는 것과 함께 베트남 주민들을 위한 대민지원도 열심히 하였습니다. 특히 맹호부대가 건기에도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고보이 댐을 건설해서 베트남의 2모작 농사를 3모작 농사가 가능하도록 대민지원을 하였습니다.

  17년전 한국은 공산군과 싸우며 대한민국을 지켜냈고, 그 정신을 이어서 베트남에서도 공산주의와 열심히 싸운 대한민국 국군들에 대해 전 세계 언론들은 믿을 수 없는 전과라고 하며 대서특필하기도 했습니다.

'세계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나라 서태후  (0) 2018.11.18
일본의 진주만 공습  (0) 2018.10.17
베트남 전쟁  (0) 2018.09.08
이슬람 여성의 히잡 등등  (0) 2018.08.16
수메르인들의 문명  (0) 2018.08.12
모택동의 참새 박멸 작전  (0) 2018.08.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