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 한인 이영은 양, 하버드와 프린스턴대 동시 합격하다.

시각장애 한인 이영은 양,

하버드와 프린스턴대 동시 합격하다.


  미국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한인 여학생이 프린스턴대와 하버드대에 동시 합격해 화제다. 그 한인 여학생은 뉴저지 주 데마르베스트 노던밸리 고등학교 이영은(19, 미국명 줄리아나)이다. 21일(현지시간) 한인회와 가족 등에 따르면 이 씨는 프린스턴대와 하버드대로부터 잇따라 합격 소식을 들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양이 선천적인 시각장애인이라는 점이다. 그녀는 시각장애인 안내견 메기의 도움을 받으며 학업을 이어왔다. 이양은 두 학교 중 주변 사람들의 권유로 프린스턴 대학 진학으로 결정했다고 한다. 


얼마나 노력했기에...

  한 군데 합격하기도 하늘에 별따기인데, 시각장애인이 두 학교 모두 합격했다는 것이 그녀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추측할 수 있겠다.

  이양은 초등학교 2학을 학교에서 다니다가 2010년 부모님이 미국 주재원으로 근무하게 되자 미국으로 건너간 것이다. 이 양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장학프로그램의 수혜자로 잇따라 선정되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쿨리지 장학생 선발

  지난 해에는 쿨리지 장학생으로 선발되었는데, 쿨리지 장학금은 쿨리지 장학재단이 고교 11학년 학생들에게 주는 장학금이다. 쿨리지 장학금은 미국 30대 대통령이었던 캘빈 쿨리지의 이름을 딴 것이다.

  쿨리지 장학생은 미국 전역에서 3400명이 신청했다. 시상되는 학생은 총 4명으로 여기에 이양이 포함된 것이다. 수상자에게는 4년제 대학 등록금과 기숙사비가 전액 지원된다.


대통령 장학생 선발

​  또 최근에 미 연방교육부에서 실시하는 대통령 장학생으로도 뽑혔다. 대통령 장학생은 1964년에 제정되었으며 연간 최대 161명이 선발되어 혜택이 돌아간다.

 그리고 지난 해에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렸던 국제장애인의 날 행사에 패널로 참석해 장애인 문제를 토론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안내견 메기를 데리고 식당에 갔지만, 식당 출입이 거부되자 안내견 관련 학교 동아리를 만들어 친구들과 함께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0123

긍정적인 힘으로 극복

  프린스턴대학에서 정치학을 공부하고 정치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는 이영은 양. 자신을 도와준 학교와 부모님,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긍정적인 힘을 세상에 전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말 대단한 한국인이다. 너무 멋지고 존경스럽다. 나는 아무런 장애도 없는데 세상을 불평하고 부정적으로 본 적이 더 많은데, 이양처럼 늘 긍정적인 힘을 믿고, 성실하게 살아가야겠다는 의지가 샘솟는다. 

  장애를 이겨낸 이양, 그리고 메기와 부모님, 모두 대단하고 앞으로 행복한 일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