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희 작가 <남편이 자살했다> 출간한 배경은?

반응형

곽경희 작가 <남편이 자살했다> 출간한 배경은?

  곽경희 작가의 남편은 입버릇처럼 49살에 죽을 거라고 말했다. 그런 남편의 말대로 49살을 한달 앞둔 2015년 12월, 곽 작가와 아이들 4명을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한다. 남편은 피부와 신경에 궤양이 생기는 베체트병을 앓았으며 심각한 알코올 중독 증세도 있었다.


아침마당에 출연

  <남편이 자살했다>를 출간한 곽경희 작가는 24일 아침마당에 출연하여 남편이 이혼 하루 전날, 자신의 생일에 극단적 선택을 했는데 유서도 없이 황망히 떠나 남편에 대해 원망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남편은 알코올 중독자였는데 극단적 선택을 경찰 연락을 받고 알게 되었다고 했다. 갑작스런 남편의 죽음에 곽경희 작가는 정신이 무너진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되었다. 그런데 용의자가 되어 있었다고 말해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처참한 심정으로 장례 치뤄

   자녀들에게는 남편의 죽음을 심장마비라고 했다. 장례식장에 남편 지인들이 와서 자신이 없을 때 곽 작가 때문에 남편이 죽었다고 수군거리는 것 같아 얼굴을 들 수 없었다고 했다. 처참한 심정으로 남편 장례를 치른 것 같다. 곽 작가가 피해자인데 남편이 죽은 후 본인이 가해자가 되어 죽은 남편만 불쌍하다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한다.


치유 에세이 <남편이 자살했다> 출간 배경

  이런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자살 유가족의 이야기를 전하며 치유 에세이 <남편이 자살했다>를 출간하게 된 배경이다. 남편 죽음 후 곽경희 작가는 극심한 무력감과 우울증에 시달렸다. 이때 곽작가를 다시 일어서게 만든 것은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이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신과 상담을 받고 집단 치료도 받았다. 집단 상담에서는 이혼가정이나 자살 유가족들과 서로 아픔을 극복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책을 쓰면서 마음이 정리되었다고 말했다.

아이들이 엄마를 이해하게 되었다고

  책을 출간하고서야 아이들에게 아빠의 죽음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고 한다. 아이들은 엄마가 그동안 왜 힘들었는지 이해하게 되고, 우리 아빠는 살리지 못했지만 다른 아빠들은 살리고 싶다고 말해 사람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글쓰기를 적극 추천

  곽 작가는 자살 유가족에게 글쓰기를 적극 추천했다. 글을 쓰면서 남편과 함께 했던 삶에 대해 감사함을 가지게 되었고, 아픈 감정을 벗어날 수 있었다고 한다. 극한 상황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다고 하면서 현실을 비난하지 말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012

방송 출연 배경은

  방송 출연 배경에 대해서는 죽음을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그 분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고 싶었다고 한다. 아이들과 일상을 살아가는 곽경희 작가에게 행복이라는 단어가 떠나지 않았으면 한다.

곽경희 유튜브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