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금리인상하면 우리나라 가구당 연이자 250만원 증가, 암호화폐 급락

반응형

미국 금리인상하면 우리나라 가구당 연이자 250만원 증가, 암호화폐 급락

 

 

 


​미국이 금리 인상을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우리나라도 이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우리나라도 금리가 인상되기 때문에 가계 부채 이자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01234

​한국경제연구원은 한국이 미국처럼 금리를 올리면 연 이자 부담액은 25조 6천억에서 28조 8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가계 대출 금리를 한국 단기 국공채 금리로 설명하는 모형에 적용했을 때의 결과이다. 

0123

평균 220만원~250만원 더 부담할 듯

1.37~1.54%포인트 올라가면 가계 평균 대출 금리는 1.54~1.73%포인트 올라간다고 가정한 결과이다. 그래서 부채가 있는 가구는 평균 220만원~250만원 정도 더 부담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우리나라는 딜레마에 빠질 수 있으니 미리 대응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한경연은 권고했다. 미국 금리가 올랐는데도 우리나라 금리를 조정하지 않으면 외국인 투자금액도 16억~18억 달러 감소한다고 내다봤다.

012

금리 인상 충격 최소화해야

​ 국제통화기금에서도 올해 성장률을 6.4% 전망하며, 미국의 금리 인상 시기가 가까워졌다고 보고 있다. 한경연 관계자는 <우리나라 가구당 부채 비율은 다소 많은 편이므로 미국보다 선제적인 금리 인상을 바람직하지 않다고 한다. 재정 효율화와 국가 채무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기업경쟁력을 높이고 고용을 확대하여 금리 인상에 대한 충격을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012

암호화폐도 덩달아 급락

미국이 이렇게 금리 인상을 시사하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 급락하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각국 중앙은행이 초저금리를 유지해서 암호화폐는 랠리할 수 있었다. 그런데 금리를 올려 유동성 흡수에 나서면 암호화폐 랠리는 멈출 수 밖에 없다. 비트코인은 온라인에서의 금으로 가치저장 수단이었다. 인플레이션이 되어도 이를 회피할 수 있는 수단이었다. 


미국 등 각국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하여 유동성 흡수를 한다면 인플레이션은 내려가고, 암호화폐 시장은 얼어붙을 수 밖에 없다.

012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 법정화폐 한다고 해서 살짝 반등했으나, 미국 재무장관의 금리인상 시사에 급락하고 있다. 금리인상 소식은 코로나19 이후 G7국가 중 미국이 처음이다. 엘런 미 재무장관은 소폭 금리인상이 미국 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통상적인 금리 환경으로 돌아가길 원한다고 말한 것이 암호화폐에 큰 파장을 끼친 것이다.

01

우리나라도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버블로 큰 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니 적절한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