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관에 공기청정기, 병사들에게 패딩 지급합니다.

군인들 근무여건 개선

군대 생활관

내년 국방예산이 8.2%가 증가한 47조원이 됩니다.

그래서 내년부터는 생활관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됩니다.

요즘 미세먼지로 군복무 하기 어려운

장병들의 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도 공기청정기가 각 교실에 들어가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군대에도 들어가니 참 좋은 것 같습니다.

군대는 훈련 받느라 특히 미세먼지가

더 많이 발생할 것 같은데 공기청정기를

더 설치한다고 하니 안심이 됩니다.

또 전방과 격오지에 근무하는

장병들에게는 패딩이 지급됩니다.


정말 여야 정치인들이 전력 증강과

장병 복지를 위해 합의하여 확정한 것이

너무 좋습니다.


공기청정기의 경우

병영생활관, 함정, 병실 등에 설치한다고

29억원을 국회에 제출했는데,

국회는 367억원으로 증액시켜 확정하였습니다.

내무반

<패딩예산>

패딩 예산도 마찬가지입니다.

국방부에서 신청한 21억원을

70억원으로 증액하여 확정하였습니다.

원래 36500명에서 124000명이 패딩을 입을 수 있는 것입니다.

가급적 춥지 않은 롱패딩도 한개 더

지급했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급식비 하루 단가도 현행 7855원에서 8012원으로 인상되었고,

세탁기도 현행보다 2배가 되어 병사들이

쉽게 빨래를 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예전 군대 근무할 때 빨래하느라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특히 겨울에는 빨래하기 어렵고 손도 시렵고 했었습니다.

이제 세탁기가 더 많이 설치된다고 하니 장병들이 편해질 것 같습니다.


더욱 좋아진것은 제초, 제설, 청소를 민간인에게 위탁한다는 것입니다.

다만 민간인 출입이 제한되는 곳은 현행대로 병사들이 해야 합니다.


군사장비 예산도 신형 군사 장비를 구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전보다 훨씬 근무여건이 좋아진 군대이지만, 걱정되는 것도 있습니다.

군인들이 편해지면 전투력이 약해지는 것이 아닌가하는 것입니다.

앞으로 군대도 모병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군대가 편리하게 변하지만

군인정신만은 더 강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