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와 코뼈 부러진 팬의 만남

호날두와 코뼈 부러진 팬의 만남

호날두

유럽 축구장을 찾아서 직관해 보면

경기장과 관중석 사이가 가까이 있어

슛을 하거나 공을 밖으로 차낼때

관중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강력한 슛을 했는데

이게 골대를 벗어나면 그대로 관중석으로

날아갑니다.

이걸 관중이 맞으면

그 충격이 어마어마합니다.


호날두 선수는 누구나 아는

유명하고 축구를 잘하는 선수입니다.

또한 선행을 잘하기도 유명합니다.

그런데 스페인에서 탈세때문에 홍역을 치루고

이탈리아 리그로 넘어갔는데요.

그가 빠진 레알 마드리드는 요즘

힘을 제대로 못쓰고 있어

호날두의 위상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탈세 문제도 호날두의 입장은

구단에서 처리하는 것으로 알았기에

자신은 세금에 대해 잘 모른다는 입장이라고 합니다.

하여간 이 문제도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22일 호날두의 유벤투스와 키에보와의 경기가 있었습니다.

선수들은 경기를 위해 사전에 그라운드에서 몸을 풉니다.

호날두도 몸을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몸을 풀고 달리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슛 연습을 했는데

하필 골대를 벗어나 관중석으로 날아가고 말았습니다.


호날두의 강슛은 관중석의 엘레나 디 마르트노라는

학생의 얼굴을 강타하였습니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학생은 코뼈가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경기장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사고입니다.

하지만 호날두는 자신의 슛에 마르트노 학생의

코뼈가 부러졌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마리트노 학생은 자신의 sns에

"호날두의 슛에 얼굴을 맞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니다.

나는 호날두의 저녁 식사 초대를 기다릴 것이다." 라고 하며

유쾌하게 웃어 넘겼습니다.


이 사실을 접한 호날두는

코뼈가 부러진 마르티노 학생을 만나

자신의 싸인이 담긴 유니폼을 선물로 주고

함께 다정스럽게 사진도 찍었다고 합니다.


공에 맞아 코뼈가 부러졌지만

세계적인 대스타를 직접 만난 마르티노 학생은

최고의 선물을 받았다며 기뻐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학생을 직접 만남을 가진

호날두의 팬에 대한 사랑이

존경스럽기까지 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