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여행증을 발급받은 후 여행가세요.

뉴질랜드 여행증을 발급받은 후 여행가세요.

  나는 예전에 뉴질랜드와 호주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 호주 시드니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뉴질랜드의 편안함이 더 기억에 남는다. 뉴질랜드는 북섬과 남섬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공기도 정말 깨끗하고 자연환경이 참 아름답다. 다시금 가보고 싶은 여행지인데 관광목적으로 가려면 10월 1일부터는 전자여행증을 소지해야 한다.(전자여행증을 ETA라고 한다.)

  전자여행증은 뉴질랜드 이민국 웹사이트나 모바일 앱(NZeTA)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발급은 최대 72시간 걸릴 수 있다. 뉴질랜드는 한국의 뉴질랜드 사증을 면제 받고 있다. 이 과정을 생략하면 공항입국장에서 심사하고 대기하는 시간이 단축된다. 그럴려면 반드시 ETA가 있어야 한다. ETA 유효기간은 2년이고, ETA를 발급받지 않았다면 뉴질랜드에 가는 비행기 탑승이 거부될 수도 있다.


뉴질랜드 신혼 여행  기억나는 것

와이토모 동굴

  조그만 조각배를 타고 동굴 탐험하는 코스이다. 뉴질랜드 북섬에 위치하고 있는데 수천마리의 반딧불이가 반짝반짝거리는 모습은 정말 장관이다.  아직도 반딧불이가 빛을 내고 있는 모습이 떠 오른다. 그 당시 반딧불이가 놀랄 수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사진은 아무곳에서나 찍지 말라고 했다. 막 뭐라고 설명을 해 줬는데 동굴의 장관을 보느라 뭐라고 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정도로 동굴에 빠져든다.

로토루아 간헐철

  안개처럼 김이 피어 오르고, 뜨거운 열기와 대자연의 신비감을 느낄 수 있는 로토루아 간헐천은 많은 관광객이 찾는 지역이다. 유황 냄새가 나는 지열지대로 신비한 모습이 시선을 끈다.


밀포드사운드

  배를 타고 관광하는데 재수 좋으면 돌고래가 수영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보지 못했다. 그래도 저기 보이는 거대한 폭포가 내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가까이에서 이렇게 멋진 폭포를 볼 수 있다는 것이 행복했었다.


팜체험(양털깎기)

  양의 몸에 상처를 하나도 내지 않고 기계로 양털을 깎는 현지인이 참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양도 가만히 있고 수북하게 자란 양털을 순식간에 벌거숭이 양으로 만드는데 정말 신기하였다.


레드우드 숲

  영화 쥬라기 공원의 촬영지로 유명한 곳이다. 아름드리 침엽수가 신선한 공기를 제공하여 숨을 쉬는데 상쾌함이 그냥 밀려들어 왔던 곳이다. 저녁에 도착해서 많이 있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산공기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정말 좋은 곳이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