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위해 헌혈 나선 불교계

조계사, 혈액 수급위해 헌혈 나선 불교계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혈액이 부족한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불교계가 나섰다. 서울 조계사에서 코로나19 소멸 발원, 자비의 헌혈운동을 실시한 것이다. 24일에 실시된 이날 행사에는 조계사 스님, 종무원, 조계사 행복나눔가피 봉사단, 신도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을 보니 마스크를 쓰고 헌혈하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조계사 주지스님(지현)은 코로나19로 인해 혈액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혈액 수급에 도움이 되고자 자비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혈액이 부족할 때 스님들이 나섰다니 참 따뜻한 소식이다. 예전부터 나라의 위기가 있었을 때는 스님들이 나서서 승병활동으로 나라를 구했는데, 코로나19 사태에서도 솔선수범을 보이는 모습이 참 보기 좋다. 역시 호국불교의 전통이 그대로 살아있는 것 같다.

012345678

  또 조계사는 대웅전에서 법회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불자들은 참석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중계되었다. 


  교회에서 예배를 강행하거나 집단 감염이 발생하였지만, 불교계에서는 아직 집단 감염이 일어나지 않고 있다. 아마 불자들이 법회에 참석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법회를 열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부처님 오신날 행사도 뒤로 미루고, 헌혈 행사까지 진행하는 스님들이 참 대단하다. 부처님의 자비를 몸소 실천하는 스님들, 응원합니다. 왠지 스님들의 혈액은 아주 깨끗해서 환자들이 좋아할 혈액일 것으로 생각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