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덕군 등 동해안 홍딱지바수염반날개 극성

경북 영덕군 등 동해안 홍딱지바수염반날개 극성


여름철 피서지에 반갑지 않은 손님이 극성이다.

바로 홍딱지바수염반날개이다. 이름도 참 길다.

홍딱지바수염반날개는 검은색으로 딱정벌레 목 반날개과에 해당한다.


날개로 자유롭게 날아다니며 특히 사람이 음식을 먹을 때 귀신같이 몰려든다.

독이 있거나 사람에게 해롭지는 않지만 음식 먹을 때 날라와서 기분이 나쁘고 혐오감도 든다.




주로 수목이 많은 곳, 쓰레기 주변에 있다가 불빛을 보면 달려드는 습성이 있다.

가정집의 불빛에 반응하면서 방충망 샷시 하단 틈새로 기어 들어온다.


가끔 사람을 물기도 한다.

이 벌레에 물리면 따끔한 통증이 있다.

파리처럼 병균을 옮기는 것은 아니지만 음식 먹을 때 날라 다녀서 여간 귀찮은게 아니다.



약을 뿌려도 큰 효과가 없다.

이 벌레를 퇴치할 방법이 마땅한게 없다.

모기약을 뿌려도 조금 있으면 다시 움직인다.




동해안 각 시군 보건소에서 방역에 힘쓰고 있지만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홍딱지바수염반날개가 좀처럼 퇴치 되지 않고 있다.



이 벌레가 극성이어서 피서지의 상인들은 울상을 짓고 있다.

피서지를 찾은 관광객들이 불편을 호소하며 일찍 집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민박이나 야영장을 예약을 한 사람도 취소하는 경우가 많아 상인들의 피해가 늘고 있다.




각 가정에 박멸구를 보급하여 보는 족족 잡는 것이 좋겠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있다.

아니면 이 벌레의 습성을 이용한 유인으로 친환경적으로 퇴치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되어야 할 것이다.

하루빨리 홍딱지바수염반날개를 퇴치하여 즐거운 피서를 즐겼으면 좋겠다.



댓글(1)

  • 차이홍
    2019.08.07 21:54

    동해안갓다가 벌레때문에 고생햇어요.살에붙으면 깨물고 도망가고 날라다니고 잘잡히지도않고 ...
    음식물에도 들어가고... 여러마리가 달라드니까 혐오스럽고 ..피서를갓다가 벌레때문에 기분별로엿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