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구충제 암을 치료하는 신약인가?

강아지 구충제 암을 치료하는 신약인가?

  제가 아는 사람의 가족이 암으로 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그분이 유튜브에서 말기암을 기적과 같이 치유했다는 이야기를 하며, 그 방법을 시도해 본다고 한다. 도대체 어떤 방법이길래 말기 암환자를 치료했는지 알아보기로 한다.

<미국에서 말기 암환자가 완치된 방법은?>

  사람들의 생명을 앗아가는 가장 무서운 질병이 암이다. 암은 소리 소문 없이 와서 우리 몸을 천천히 죽인다. 현대 의학이 많이 발전되어 암을 치료하고 있지만, 아직 암은 무섭고 고통스런 질병이다. 도대체 정말 완치가 불가능한 질병인가? 그런데 깜짝 놀랄 소식이 있다. 미국 오클라오마에 사는 조 티펜스라는 남자 이야기이다. 온몸에 퍼진 암으로 3개월밖에 살지 못한다고 했는데, 강아지 구충제를 복용하여 2년 후 완치되었다는 이야기이다.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생이 얼마 남지 않은 조 티펜스는 임상실험에 참가한다. 병원에서 임상실험에 참가하고 있을때 한 수의사로부터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해 보라는 제안을 받았다. 수의사는 4기 뇌암 환자가 강아지 구충제를 먹고 암이 퇴치되었다는 이야기를 했다.  조 티펜스는 어차파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기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강아지 구충제를 먹기로 한다. 

 의료진에게는 펜벤다졸을 복용한다는 사실을 숨겼다. 3개월이 지난 후 다른 사람들은 임상실험이 실패했으나, 유일하게 조 티펜스는 살아 남았다. 의료진은 조의 폐세포를 찍어보고 깜짝 놀랐다. 암세포가 모두 사라진 것이다. 조는 자신이 겪은 일을 자신의 블로그에 공개하며 자신과 같이 강아지 구충제를 먹고 건강을 회복한 40여 사례를 제시하였다. 자신의 투병과정과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방법을 소개하였다. 

원래 펜벤다졸은 강아지 선충류 기생충을 없애는데 사용된다. 조는 나중에 의료진에게 펜벤다졸을 먹었다고 털어 놓는다. 의료진은 공감하면서 예전부터 강아지 구충제가 암을 치료하는데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은 했다고 한다. 그런데 대중화되지 않은 이유는 특허권과 관련 없고 만들기고 쉬우며 가격도 싼 약이기 때문에 돈이 되지 않아서 그렇다고 한다.

조는 펜벤다졸 이외에 비타민E, 커큐민,cbd오일을 복용했다고 블로그에 올렸다. 펜벤다졸은 외국에서 파나쿠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국내에서는 옴니쿠어로 판매된다. 값싼 약인데 제약회사에서 이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은 돈이 되지 않기에 숨긴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면 유튜브에서 joe tippens 라고 검색하기 바란다.

<파나쿠어 옴니쿠어 펜벤다졸 가격과 함께 먹어야 할 것>

  제가 아는 지인은 회사에 직접 전화를 걸어 살 수 있는 방법을 물어보고 약국에서 샀다고 한다. 왜냐하면 너무 급하니 인터넷으로 구입하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바로 구입하여 당장 먹인다고 한다. 그런데 지금은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품절 현상을 보이고 있고, 약국에서 간신히 사더라도 가격이 예전보다 훨씬 비싸다고 한다. 그래도 인터넷을 검색해 보면 파는 곳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지금 글을 올린 이후에 품절이 될지도 모르겠다. 사이트는 여러 곳이 있으므로 펜벤다졸, 파나쿠어, 옴니쿠어로 검색하면 된다. 지인은 약국에서는 5만원에 샀다고 하고, 서울 사는 친척에게도 부탁하여 사달라고 했는데 7만원에 샀다고 한다. 요즘 인기가 있으니 예전보다 비싸게 받는다고 한다.

  의사, 약사들은 펜벤다졸 성분의 파나쿠어나 옴니쿠어가 암 치료가 되는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고, 부작용도 있을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마지막 끈이라도 잡고 싶은 암환자 가족들은 어떻게든 구해서 먹어보려고 한다. 비아그라가 고혈압치료제로 개발되다가 엉뚱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처럼, 펜벤다졸이 구충제로 개발되었지만 암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조 티펜스는 강아지 구충제 외에 고순도 CBD 오일, 전문가급의 비타민E 혼합물 토코트리에놀과 전문가급의 커큐민  혼합물을 함께 복용했다고 말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