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독립선언서 초판본 발견

3.1운동 100주년

올해는 3.1절이 100주년이다.

이를 기념이라도 하듯 한자와 한글이 섞인

3.1운동 당시의 독립선언서

1차 인쇄본이 발견되었다.

일본 나가사키현 전직 교사

사토마사오 씨 집에서 발견되었는데,

이는 그의 할아버지의 유품이라고 한다.


1차 인쇄본은 조선을 선조라고 잘못 표기되었는데,

보성사에서 약 21000부를 인쇄했다.

그러나 일본이 대부분 몰수하여 폐기하였다.

그중 폐기되지 않은 것은 독립기념관 등

한국에 몇점 남아 있지 않다고 한다.


그런데 이게 일본에서도 발견되었다니, 참 기가 막힌다.

이것만 봐도 얼마나 많은 조선의 문화재가

일본으로 반출되었는지 알 수 있다.


사토 마사오 씨 할아버지는

일제시대 조선에서 도자기 가게를 운영하면서

아마 1차 인쇄본을 일본으로

가져가지 않았나 추측이 된다.


그래도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

가정집에서 보관하고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다.

할아버지의 유품은

사토마사오 씨 아버지가 회고록에서

독립선언서를 언급해,

할아버지 유품을 살펴보던 중에 찾아냈다고 한다.


이제 이것을 3.1절 전에 우리 품으로 돌려주는 것도

뜻깊은 100주년이 될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