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입에 수포가 생기는 수족구병 증가


수족구병이란 손,발,입안에

물집과 발진이 생기는 감염병이다.

특히 목안에 증상이 나타나면

고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주로 어린이들이 걸리는데

손과 입을 통해 엔테로바이러스나

콕삭키 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된다.

감기처럼 며칠 쉬면 자연 치료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심한 경우 뇌막염, 뇌염, 심근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아주아주 드물지만 사망까지 할 수도 있다.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한 아이가 걸리면

다른 아이들까지 전염되는 경우가 많다.

열이 동반되는 수족구병이 있으면

절대 어린이집이나 학교에 보내지 말아야 한다.

수족구병에 걸렸다고 생각되면

빨리 의사선생님의 진료를 받고 

일주일 정도 집에서 쉬도록 한다.


손이나 발에 물집이 잡히는 것은 그런대로 괜찮은데

입안에 물집이 잡혀 먹는 것을 어려워 하기도 한다.

먹지 못해 탈수 증세가 있을 수도 있으니

부드러운 음식으로 잘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물집을 터뜨리기도 하는데

물집을 건드리지 말고 그냥 두는게 좋다.

왜냐하면 며칠 지나면 저절로 없어지기 때문이다.


열이 나기도 하는데 열이 계속 떨어지지 않으면

다시 의사를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뇌막염으로 발전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여간 아이가 아프면 무조건 소아과로 가야 한다.

말을 잘 못하는 어린 아이이거나,

열이 난다면 반드시 소아과를 찾아가야 한다.


수족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족구병 환자와

접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렇게 할 수가 없다.

수족구병이 유행일 때는 단체 생활을 피하고

손과 발을 자주 씻고, 이도 잘 닦는다.

어린이집 등에서 장난감을 같이 사용하는 것도

피해야 한다.


특히 화장실 이용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변을 통해 나온 엔테로 바이러스가 자기 손에 묻은 것을

다른 아이와 접촉하면서 다른 사람의 입으로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질병은 손씻기만 잘해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수족구병 예방의 기본도 손씻기와 개인 청결이다.


수족구 병이 어른도 걸릴 수 있다.

하지만 아이들에 비해 증상은 그리 크게 나타나지 않는다.

수족구는 한번 걸리면 면역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다시 걸릴 수있다.

그러므로 평소 개인위생을 지키고 면역력을 강화시켜야 한다.


<수족구병의 감염 경로>
-침, 가래, 콧물의 분비물에 의해
-감염자의 대변과 함께 나온 바이러스에 의해

<수족구병 증상>
-물집, 발진, 발열
-두통, 호흡곤란
-식욕저하, 설사, 구토, 무기력증 등

<수족구병 예방 방법>
-손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
-감염자와 접촉하지 않는 것이 중요
-물 자주 마시기
-휴식, 잠 잘 자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