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따 후드티(티셔츠) 이틀만에 12억 매출

염따 후드티(티셔츠) 이틀만에 12억 매출

  인기 래퍼인 염따가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티셔츠를 판매했다. 그런데 하루 밤 자고 일어났더니 4억원어치나 팔았다고 한다. 그리고 말하기를 제발 이제는 구매를 멈춰 달라고 더 이상은 안된다고 적었다.

  염따는 지난 달 21일 동료 래퍼인 더콰이엇의 3억원대의 벤틀리를 박는 사고를 일으켰다. 이제 겨우 성공했는데 다시 망하게 생겼다며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염따 후드티(티셔츠)를 판매한다고 한 것이다.


   4일간 티셔츠를 팔아 수리비를 마련하려고 했는데 벌써 수리비를 훨씬 초과하는 금액을 벌었다고 무섭다며 문을 닫는다고 했다. 판매 이틀만에 12억원의 수익을 올려 감당할 수 없다며 결국 판매중지 하기로 했다. 

슬리퍼도 팔았으면 좋겠다.

  염따는 본명이 염현수로 호서대학교 디지털음악을 전공하고 2006년 Where is my radio로 데뷔하였다. 이미 늦은밤, 그녀를 원해,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를 발표하여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 5월에는 don't call me를 발표하여 큰 인기를 얻으며 음악 프로그램에도 얼굴을 비추고 있다.

  염따의 기상천외하고 장난스럽기까지 한 인스타 글을 이렇게까지 팬들이 호응해 줄것을 누가 알았겠는가? 벤틀리 수리비를 벌려고 했다가 오히려 근사한 새차를 살 수 있게 되었구나!

  새차 타고 더 멋진 모습과 멋있는 음악을 만들어 우리들에게 들려주었으면 좋겠다. 인스타그램에는 관련 동영상이 있는데 너무 친근한 모습에 그냥 웃음이 나온다. 염따 노래도 좋고 인상도 좋고 나도 오늘부터 팬해야 되겠다.

염따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