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극심한 가뭄으로 드러나는 헝거스톤

반응형

유럽 극심한 가뭄으로 드러나는 헝거스톤


​유럽은 기록적인 가뭄과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독일과 체코 등 유럽의 강에서 헝거스톤이 발견되며 얼마나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는지 나타내고 있다.


독일 라인강에서 헝거스톤이 발견되기 시작했는데 가뭄이 극심했던 1947년, 1959년, 2003년, 2018년의 연도가 돌이나 바위에 새겨져 있다.

헝거스톤 뜻

헝거스톤이란 극심한 가뭄으로 강의 물높이가 극심하게 낮아졌다는 것을 알려주는 돌이다. <배고픔의 돌>이란 뜻이 있지만 <슬픔의 돌>로도 불리운다. 가뭄이 엄청 심했던 연도와 가뭄 등 기후변화에 따른 재앙을 경고하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 돌이 보이면 울어라>라는 문구가 새겨진 1616년 돌이 유명하다. 이 돌은 독일과 체코를 흐르는 엘베강에서 발견되었다. 가뭄에 대한 경고, 식량 부족으로 굶주림, 기후변화에 따른 흉작 등을 경고하며 우리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는 돌이라고 볼 수 있다.

독일 군함 20척도 드러나

2차 세계대전에 사용된 독일 군함 20척도 이번 가뭄에 수면위로 드러냈다. 이번 가뭄으로 100년만에 다뉴브강 수위가 최저가 되었다. 세르비아 프라호보는 항구를 품은 도시이다. 2차 세계대전 시 이 도시 근처에서 탄약을 실었던 독일 군함 20척이 침몰했는데 이번에 발견된 것이다. 이탈리아에서도 거대 포탄이 발견되기도 했다.

스페인 고인돌도 발견

스페인 발데카나스 저수지에는 <과달페랄의 고인돌> 유적이 있다. 1963년 이 유적이 침수되었는데 이번에 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저수지 수위가 낮아지면서 수위는 전체 용량의 28%에 불과했다. 그래서 과달페랄의 고인돌 전체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로마 티베르 강에서는 네로 황제가 건설했다고 전해지는 다리의 잔해가 발견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인플레이션에 이어 유럽 등 북반구에 극심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세계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강을 통한 물류의 이동이 어려워지고, 수력발전도 어려워져 전력 생산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상수원도 부족해지고, 농사도 어려워져 경제난이 가속될 수 있다고 사람들은 우려하고 있다.

한 쪽에서는 가뭄으로 샤워도 절제하고, 에어컨도 제대로 틀 수 없는데 우리 나라는 폭우로 사람들이 죽고, 참으로 기후변화는 사람들에게 조금씩 경고의 메세지를 보내는 것 같다.
기후 변화 등 환경을 보호하는 일에 더이상 미적거릴 시간이 없는 것 같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