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모두 일반고, 특목자사고 없어지나?

2025년 모두 일반고, 특목자사고 없어지나?

  현재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은 고등학교에 들어갈 때 추첨을 통해 대원외고나 상산고에 진학할 수 있다고 한다. 2025년부터 특목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정책때문이다. 학부모들은 명문고의 위상이 추락하고 서울 강남 등지에만 교육 쏠림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고 비판한다.

  만약 2025년 고교 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이 실시되면 자사고, 외고, 국제고가 일반고등학교가 되어 뺑뺑이로 입학한다. 과학고, 마이스터고, 예술고, 체육고, 영재학교는 그대로 유지된다.


 이렇게 되면 자사고, 외고, 국제고는 학교 자체적으로 학생을 선발할 수 없다. 교육감이  고등학교를 임의 배정하게 된다.

  민족사관고, 강원외고는 횡성 등 소재지가 비평준화지역이라 강원도 중학생들이 지원하면 학교장이 선발하게 된다.

  서울의 유명한 자율형 사립고도 교육감 임의 배정으로 일반고와 같은 방식으로 배정한다.


  하지만 해당 자사고들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수학의 정석으로 돈을 벌어 후학을 양성하고자 만든 전주 상산고, 인재 양성을 위해 만든 파스퇴르 유업의 민족사관고 모두 국가의 약속을 믿고 돈을 쏟아 부은 학교들이다. 교사진도 우수하다보니 전국의 영재들이 모여들었다. 그런 학생들을 교육하여 국가의 인재를 만드는데 큰 보람을 갖고 교육활동을 해왔다.

그런데 앞으로는 어중이떠중이가 배정되면 어떻게 하란 말인지...

  특히 민족사관고는 강원도 횡성에 위치하고 있고 인구도 줄고 있는데 어떻게 지역 학생만으로 450명의 정원을 모집할 수 있느냐고 반문한다.

  만약 이렇게 된다면 학군이 좋은 곳으로 이사를 갈 수 밖에 없다. 지금은 섬에서 인강을 듣고 공부해도 공부만 잘하면 원하는 고등학교에 갈 수 있었다. 그러니 이제는 좋은 고등학교가 있는 해당시도에 거주해야 그 학교로 배정될 것이 아닌가? 


  교육정책이 정권이 바뀐다고 해서 바뀌면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될지 헷갈리게 된다. 정말 교육제도만큼은 심사숙고해서 추진해야 한다. 우리나라가 그나마 이렇게 살게 된 것은 우수한 인재가 있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그러니 우수한 학생들만 모아서 양질의 교육을 시켜 우리나라를 이끌게 해야 될것이 아닌가? 

  일반고 정책도 나름 장점이 있지만 우수한 학생들은 오히려 손해가 될 것이다. 이렇게 되면 노벨상은 영영 한국에서 나올 수 없는 교육이 될 수도 있다. 

  고등학교도 뺑뺑이라면 왜 대학은 시험보고 가야될까? 대학도 뺑뺑이로 서울대가고 연고대 가야 되지 않을까? 로스쿨 시험, 변호사 시험, 공무원 시험은 왜보나? 그냥 뺑뺑이로 뽑으면 되지 않을까?

  우리 아이가 공부를 그리 잘하지 못해 특목자사고를 입학할 가망성은 0%이지만, 그래도 잘하는 다른 집 아이들이라도 훌륭한 선생님 밑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게 했으면 좋겠다. 이게 교육의 평등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