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 수록 하체 근력운동을 꾸준히...

나이가 들 수록 하체 근력운동을 꾸준히...


지난 번 국정 농단, 박근혜를 호통치던 최순실(63)이

구치소 목욕탕에서 넘어져 이마가 찢어졌다고 했다.

넘어진 최순실은 28바늘 꿰매는 처치를 받았다.


구치소에 있다보니 활동량이 적어

하체 힘이 빠졌는가 보다.




그럼 왜 하체 힘이 빠졌을까?



나이가 들면 성장호르몬 분비가 줄어든다.

성장호르몬 분비가 줄면 근육이 빠지고 지방이 축적된다.

근육은 다리에 많다.

지방은 주로 배에 많다.


그래서 나이 먹은 사람들은

배를 비롯한 상체에 비만이 오고

다리 근육은 빠져 다리에 힘이 빠진다.




노화가 오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하체 근육운동을 해야 한다.




가장 위험한 것이 노인들의 낙상 위험이다.

다리에 힘이 빠지니 걸음걸이도 불편해 보이고

넘어지기도 한다.

잘못 넘어지면 고관절이나

퇴행성 관절염으로 고생하게 된다.




그러므로 나이를 먹더라도 하체 근력 운동을

게을리 하면 안된다.

걷기나 자전거 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으로

복부 비만을 예방하고

근력 운동으로 다리 근육을 키워야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