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강정 30인분 거짓주문

닭강정 30인분 거짓주문 


   20대가 되어서도 왕따 피해자 A씨를 또 괴롭히려고 닭강정 30인분(33만원어치)을 거짓 주문한 사람들이 있다. 주문자를 알아보니 학창시절 학교폭력의 가해자의 소행이었다고 알려졌으나 사실은 그게 아닌 것으로 조사되었다. 

  가해자들은 경기도 분당의 한 닭강정 집에 주문을 하였다. 30인분을 주문하고 배달 요청사항에 아드님 OO씨가 시켰다고 해 달라고 요청했다. 크리스마스 이브 날 닭강정 집에서는 30인분을 정성껏 만들어 주소지로 배달을 나갔다. 

  하지만 배달하러 간 주소지의 A씨의 어머니는 닭강정을 시킨 적이 없다고 말을 하였다. 배달원은 주문서를 A씨의 어머니에게 보여줬다. 그것을 보고 어머니는 표정이 어두워지며 아들 A씨가 학교폭력을 당했었는데, 또 그 아이들이 장난 주문한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하였다. 어머니는 아들은 학교 다닐 때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렸는데, 성인이 되어서도 계속 괴롭힘을 당하고 있어 너무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학교폭력의 피해자라고 알려졌으나...

  닭강정 집 사장님은 닭강정 30인분을 학교폭력 가해자가 주문하였다는 것을 A씨의 어머니의 말에서 알게 되었다. A씨 어머니는 닭강정 집에 피해를 줄 수 없으니 대금은 치르겠지만 그것을 다 먹지 못하니 3박스만 놓고 가라고 했다. 경황 없이 결제는 하였지만 결제를 취소하고 A씨 어머니에게 닭강정 값은 받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거짓주문한 가해자들을 경찰에 영업방해로 고소하겠다고 한다.


  이 소식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전파되었다. 닭강정 집 사장님은 못팔게 된 강정이지만 버리기는 아까워 무료로 드린다는 글을 올렸던 것이다. 

  이 글이 많은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키게 된 것이다. 한번 학교 폭력의 피해자는 평생 피해자가 되는 안타까운 현실에 대중들은 그냥 넘어가지 않는 것이다. 

  경기도 성남 수정경찰서는 허위로 주문한 피고소인을 신속하게 조사할 방침이라고 한다.


고소한 이후 수사결과의 반전

  왕따로 인한 닭강정 주문인 줄 알았는데 조사해보니 불법대출 사기단의 협박 사건으로 판명되었다. A씨는 인터넷에서 작업대출단의 글을 보고 연락을 하였다. A씨는 작업대출단에게 재직증명서 위조와 은행 직원 앞에서 행동하는 방법을 교육받았다. 

  그리고 은행으로 가서 대출받기 위해 갔으나 죄의식을 느낀 A씨는 은행 뒷문으로 도망갔다. 작업대출단은 A씨를 협박하기 위해 거짓으로 닭강정 30인분을 시킨 것이다.

작업 대출이란 정상적인 대출이 어려운 사람에게 접근하여 대출할 수 있도록 서류 조작 및 행동요령을 알려주고 중개수수료를 떼가는 것을 말한다. 

012345

처벌 가능성

  음식을 거짓으로 주문하여 해당 가게에 피해를 입히면 업무 방해죄에 해당될 수 있다. 그러므로 분당 닭강정 집에 허위로 주문한 대출사기단은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경찰은 또 대출사기에 대하여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한다. 

  닭강정 사장님의 진정어린 용기가 대출사기단을 잡을 수 있었다. 사업 나날이 번창했으면 좋겠다. 사장님 가게는 분당 가마로강정 수내점이라고 한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