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블레스오블리주의 상징인 칼레 시민 6명


영국과 프랑스가 1337년부터 1453년까지 전쟁을 하였다.

이른바 백년전쟁이다.

항상 대립하던 영국과 프랑스는 영토문제와 왕위 계승권 문제로

인류 역사상 가장 길었던 백년전쟁을 한 것이다.


원래 영국은 섬나라로 유럽 각국과 교류가 적었다.

그러니 국가 발전도 유럽 나라들보다 더딘 편이었다.

그런 영국이 프랑스와 전쟁을 벌이며

차츰 유럽의 강국으로 떠오른 것이다.

영국은 프랑스가 항복할 정도로 몰아 붙였지만

잔다르크와 포병들의 활약을 앞세운

프랑스가 극적으로 전쟁을 승리하게 된다.


중세 유럽은 각국 왕실끼리

결혼을 하며 혈연 관계를 유지했다.

영국과 프랑스도 왕실끼리 결혼을 하며

복잡한 혼인 관계를 맺는다.


많은 프랑스 영토를 가진

프랑스 왕족들이 영국 왕실과 혼인한다.

그러면 프랑스 영토가 영국 왕실 영토로 바뀐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자 영국 왕실이

프랑스 왕실보다 프랑스 영토를

많이 차지하는 상황이 연출된다.

그러니 프랑스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을리가 없었다.


또 프랑스 왕실의 왕위 계승권에서도 문제가 발생한다.

1328년 샤를 6세 사후, 왕위 계승은 사촌동생인

필리프 6세에게 돌아갔다.

그러자 영국왕인 에드워드 3세가

왕위 계승권에 문제가 있다고 반발하였다.

에드워드 3세는 샤를 6세의 조카였기 때문이다.


영토 문제와 왕위 계승권에 대한 문제로

영국은 프랑스에 선전포고를 한다.

당시는 프랑스가 영국보다 강국이었지만,

영국의 군사들은 용감하게 싸워 프랑스를 몰아 붙였다.


특히 칼레에서는 영국군에게 포위당하여

약 1년 동안 버티지만

결국 영국에 항복하고 만다.

칼레 시의 항복 사절단은 영국왕  에드워드 3세에게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간청한다.


그러자 에드워드 3세는 모든 칼레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지만,

영국에 반항한 것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한다.

그 책임으로 칼레 시민 중 6명을 처형할 것이라고 말했다.


칼레시에 이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은

'누가 죽음을 자청하겠는가?'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서로 눈치만 보고 있는데, 그때 칼레시의 가장 부자인

생 피에르 라는 사람이 죽음을 자청한다.


그리고 자신과 함께 할 용기있는 사람이 나오길 원했다.

그러자 법률가, 시장 등 칼레시에서 가장 권위가 있는 사람들이

앞다퉈 나왔다.


이렇게 정해진 6명은

에드워드 3세 앞으로 가서 처형될 운명이었다.

그런데 에드워드 3세의 왕비가 

"나는 임신한 상태입니다.

제발 잔인한 처형만은 하지 말아주세요."

라고 간청을 한다.


이에 에드워드 3세는 죽음을 자청했던 6명 모두를 살려준다.


칼레 시민을 위하여 가진 자들의 용기와 희생정신을

후세 사람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라고

기억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