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엔트리 26명으로 변경

반응형

카타르월드컵 엔트리 26명으로 변경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 엔트리가 팀당 23명에서 26명으로 변경되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 오늘 카타르 월드컵 규칙을 개정해서 팀당 최대 3명까지 출전을 확대하는 것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경기 중 팀당 교체선수를 3명에서 5명으로, 교체선수 명단을 12명에서 15명으로 늘린다고 했다.

그래서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각 팀은 선발 11명, 교체 15명의 명단을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엔트리 확대는 코로나19가 팀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것이다. 

또 이례적인 카타르 월드컵 개최시기도 영향을 미쳤다.

그동안 월드컵은 6월부터 7월까지 개최되었다.

11월에 처음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

하지만 카타르의 살인더위로 인해 11월에 개최되는 최초 월드컵이 되었다.

11월은 유럽 리그가 한창인 시기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예비 선수도 35명에서 55명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만약 월드컵 최종 엔트리 26명에 뽑히게 되면 11월 13일까지만 각 소속팀에서 경기를 할 수 있다. 이후에는 각 국가의 대표선수로 합류하게 된다.

월드컵 경기 시 벤치에는 26명이 앉아 있을 수 있다. 후보선수 15명, 11명의 코치진이 벤치에서 대기하게 된다. 여기에는 의료진 1명도 포함된 숫자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