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등급차 서울 사대문안 통행 제한

7월부터 5등급차는 서울 사대문 안 통행 제한


교황님이 말씀하시길

하느님은 모두를 항상 용서하고

사람은 사람을 가끔 용서하는데

자연은 결코 용서하지 않는다고 하셨다.


맞다.

자연은 우리가 저지른 죄를 결코

용서하지 않고

지구 온난화, 태풍, 해일, 미세먼지로

응징한다.


그중 미세먼지가 현재 우리를 괴롭히고 있다.

그나마 요즘은 좀 살 것 같다.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이니

숨쉬기 괜찮다.


하지만 언제 또 응징할지 미리 조심해야 한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상당수 차지하지만

그렇다고 중국 탓만 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더욱 공기가 나빠질 것이다.


그래서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진흥지역에는

7월부터 5등급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배달 오토바이도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된다.

7월부터 시행하고 11월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2월부터는 단속한다.

걸리면 과태료 25만원이다.


아파트 환기장치도 이젠 개인이 하는 것이 아니라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정기점검을 하고

필터교체도 공동구매로 실시한다.


경유 5등급 차량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금도 2배 정도 상향된다.


미세먼지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들이

흡연보다 많아질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들이 있다.

결국 미세먼지는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모두 깨끗한 공기를 만들기 위해 

다같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