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오미크론 증상과 전염성

반응형

스텔스 오미크론 증상과 전염성

코로나19 BA2변이를 스텔스 오미크론이라고 부른다. 기존 오미크론보다 약 30% 더 높게 전염성이 있어 스텔스 오미크론이 어떤 영향을 줄지 걱정이 된다. 새로운 우세종이 또 나와서 감염속도와 확산속도가 훨씬 빨라지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스텔스 오미크론이 기존 오미크론과 중증화율이 비슷하다는 것이다. 또 백신효과도 비슷해서 지나치게 걱정할 단계는 아니라고 한다. 남아공 의료진들도 환자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지만 BA2 감염환자들이 병원에 입원할 만큼 위험성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스텔스 오미크론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있지만 방역패스 중단과 코로나19 확진자 가족의 격리를 완화하는 정책이 도입된다. 오미크론이 빠르게 전파되고 있는가운데 거리두기 강화는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즉 확진자발생을 억제하기 보다는 중증이나 사망자를 최소화하는 정책 변화로 실질적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의료계에서는 아직 시기상조라고 걱정하고 있지만 계속 늘어나는 확진자 수에 연연하지 말고, 취약계층과 중환자들을 어떻게 치료할 것인지 시스템을 만드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말한다.

스텔스 오미크론 증상

기존 오미크론과 증상이 비슷하다. 오미크론인데 스텔스란 낱말이 앞에 붙었으므로 탐지가 어려운 오미크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 진단체계는 잘 되어 있으므로 스텔스 오미크론도 검출할 수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증상: 콧물, 기침, 재채기, 인후통, 무력감, 두통, 오한 등

댓글(1)

  • 시간의리더
    2022.03.18 00:59

    우리나라를 물론 또다시 중국, 유럽 여러나라에서
    다시 얼굴을 들고 있는 변이코로나, 오미크론, 스텔스크론....
    그 끝이 보이지 않는 변이들
    얼마나 많은 이들이 고통과 희생을 치러야 그 끝이 보일런지...
    삶이 근심으로 가득 찬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네요.
    이 고통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그건 아마도 코로나를 예견하고 다음 팬데믹은 천연두 테러에 의한 팬데믹이
    올 거라고 예견한 빌게이츠의 말이 기억에 남네요.
    스스로 이성적으로 정보를 잘 판단해서 대비하면
    다음 팬데믹이 닥쳐있을 때 그나마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지 않을까요? ㅜㅜ

Designed by JB FACTORY